컨텐츠 바로가기

김민재 “저 때문에 실점한거 아닌가” 자책 문자…구자철 “너무 슬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김민재 수비. 알라이얀=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종아리 부상에도 가나전에 선발 출전해 90분을 소화한 김민재(26·나폴리)가 경기에 패배한 뒤 국가대표팀 선배 구자철에게 자책하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내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지난달 30일 유튜브 채널 ‘이스타TVxKBS’에는 2022 카타르 월드컵 KBS 해설위원으로 활동하는 구자철이 출연했다. 그는 같은 달 28일 열린 가나와의 조별리그 H조 2차전이 끝난 후 김민재로부터 문자 한 통을 받았다고 밝혔다.

구자철은 “민재가 ‘제 위치가 잘못됐기 때문에 세 번째 실점을 허용한 것 아니냐’며 ‘이 부분에 대해 냉정하게 이야기를 좀 해줬으면 좋겠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고 말했다. 구자철은 “아 너무 슬프지 않나”며 안타까워했다.

동아일보

구자철 KBS 해설위원(가운데)이 유튜브 채널 ‘이스타TVxKBS’에 출연해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의 경기를 분석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 ‘이스타TVxKBS’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나전에서 한국은 전반전에 두 골을 내줬지만 후반 조규성(전북)의 연속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후반전 가나에 다시 한 골을 허용하며 2-3으로 아깝게 졌다.

후반 23분 수비수 기디언 멘사가 왼쪽을 파고들며 반대쪽으로 땅볼 크로스를 찔렀고, 이를 골지역 정면에 있던 이냐키 윌리엄스가 차 넣으려다 헛발질했다. 공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 있던 모하메드 쿠두스에게 흘러갔고, 쿠두스는 왼발로 감아 차 한국 골문을 뚫었다.

김민재는 윌리엄스에게 오는 공을 끊어내지 못한 것에 대해 자책했다. 구자철은 “민재에게 ‘윌리엄스가 슈팅하려 했을 때 네가 바로 반응했고, 윌리엄스가 슈팅했으면 네 몸에 (공이) 맞고 나갈 수 있는 장면이었다’고 말해줬다”고 했다.

다만 구자철은 “제가 만약 감독이 된다면 경기 내용을 분석할 때 한 장면을 뽑아서 그 장면만으로 얘기하진 않을 것”이라며 “이 장면이 왜 나왔느냐가 중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상황이 일어나기 전까지의 문제가 무엇이었는지 풀어서 그걸 해결해야 하는데 많은 감독은 한 장면을 갖고 이야기한다. 이런 부분은 정말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구자철은 “민재뿐 아니라 지금 선수들은 너무 큰 충격을 받았다. 정상적인 컨디션과 멘탈로 포르투갈전에 나갈 수 있느냐를 봤을 때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며 “그렇다고 해서 안 할 거냐, 이기지 않을 거냐고 했을 때는 이겨내야 한다. 선수들이 해야 하는 숙명인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제가 얘기하지 않아도 선수들은 그렇게 할 것”이라며 “만약에 선수들이 열심히 안 한다면 우리가 문책할 수 있겠지만, 지금과 같이 최선을 다했을 때는 끊임없이 지지해주고 같이 싸워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동아일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2대 3으로 패배한 대한민국 김민재가 아쉬워하고 있다. 종아리 부상으로 김민재의 다리에 랩이 둘러져 있다.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민재는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이틀 앞두고 열린 팀 훈련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김민재 선수는 호텔에 남아 휴식을 취하고 치료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민재는 지난달 24일 우루과이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오른쪽 종아리 근육을 다친 바 있다.

1무 1패로 조 3위인 한국이 16강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오는 3일 0시에 열리는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승리한 뒤, 우루과이와 가나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