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이브, 유료 구독 소통 서비스 모델 개시…연간 1100억 매출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이브가 유료 구독 소통 서비스 모델을 개시한 가운데 연간 1100억 원의 매출을 달성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혜인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1일 "1일부터 뉴진스를 시작으로 유료 구독 소통 서비스 모델을 개시했다"며 "뉴진스의 경우 전용 앱 ‘포닝’을 통해 유료 구독 서비스를 진행했고 내년 1분기 중으로 위버스 입점 여러 아티스트들에게 사업 모델을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향후 위버스 구독권 가격이 포닝과 동일하다는 가정 하에 100만 구독수 달성 시, 연간 1100억 원 매출, 475억 원 규모의 이익 창출이 가능하다"면서 " Peer 기업의 경우 2020년 서비스 개시 4개 분기만에 약 110만 개의 구독수를 확보, 올해 3분기 기준 145만개의 구독수를 달성했고 위버스는 MAU 700만명 규모의 대형 글로벌 플랫폼이기 때문에 100만 구독수 달성은 추후 충분히 달성 가능한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하이브는 글로벌 IP를 보유하고 있는 엔터기획사이자, 플랫폼 사업을 직접 운영하고 있는 유일한 국내 사업자인 만큼 관련 수익 인식 방식에 있어, Peer 기업과는 일부 차이 존재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엔터 기획사 정산 이후 순매출이 아닌, 결제액을 총매출로 인식하고, 아티스트 정산이나 마켓수수료와 같은 변동비 외 추가적인 투자비용이나 고정비 증가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투데이/서지희 기자 (jhsseo@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