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밤 중 SUV 900대, 누군가 ‘고의로’ 타이어 바람 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기후 운동 단체 ‘타이어 없애는 사람들’이 트위터에 올린 사진. 한 남성이 차량 바퀴의 공기를 빼고 있다.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미국과 유럽에서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운전자들이 황당한 일을 겪었다.

누군가 자신의 차량 타이어의 바람을 누군가 고의적으로 뺀 것이다.

29일(현지시각)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최근 한 환경단체 소속 운동가들이 이 같은 행동을 했다. 런던과 리즈, 취리히에서만 100대 이상의 자동차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차주가 주차한 후, 집에 간 전날 저녁부터 이날 이른 아침 사이를 범행시간으로 잡았다.

게릴라 기후 운동 단체인 ‘타이어 없애는 사람들’은 성명을 통해 자신들이 이번 사건의 범인이라며 공개적으로 밝히고 나섰다.

이들은 “8개국 시민들이 거의 900대의 오염된 SUV 차량 타이어 공기압을 낮췄다”며 “이건 탄소를 많이 배출하는 차량을 상대로 한 집단 행동 중 역대 최대 규모이며 앞으로 더 많은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했다.

단체는 SUV 바퀴에서 바람을 뺀 뒤, 그들이 왜 표적이 되었는지를 설명하는 내용의 전단지를 두고 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디언은 이 단체가 지난 3월 출범해 영국에서 첫 행동에 나섰고, 그 후로 활동을 이어오며 ‘도시에서 SUV 소유를 금지해 달라’는 요구를 해왔다고 전했다.

단체는 “SUV는 부유층이 과시하는 불필요한 ‘명품 배기가스’”라면서 “이는 대기를 오염시켜 기후 재앙을 일으키고 도로를 더 위험하게 만든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9월 초에도 9개국에서 600대 이상 차량의 타이어 공기를 뺐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단체 대변인 매리언 워커는 “우리는 거대한 자동차가 세계 여러 도시를 점령하는 것을 막기 위해 누구든지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며 “필요한 건 전단지 한 장과 렌즈콩 한 개뿐이다. 우리의 운동은 계속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채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