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신적 폭력' 얼마나 심하면...'가스라이팅', 올해의 단어 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온라인 검색 건수 1740% 폭발적 증가
'심리적 지배'란 의미에 '속임수' 뜻 추가
한국일보

가로등(gaslight) 자료사진.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스라이팅(gaslighting)'이 미국 유명 사전 출판사가 선정한 '2022년 올해의 단어'가 됐다. 이 단어는 원래 '타인의 심리를 조작해 지배력을 강화한다'는 의미였지만, 최근에는 널리 사용되면서 '속임수'라는 뜻이 더해졌다. 가짜뉴스와 음모론이 넘치는 사회상이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28일(현지시간) 미국 사전 출판사 미리엄웹스터는 영어 단어의 검색 건수 등을 기반으로 올해의 단어로 '가스라이팅'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가스라이팅은 1938년 연극 '가스등(Gas Light)'에서 유래했다. 연극에 등장하는 남편 역의 인물이 사실 가스등이 어두워졌는데도 어두워지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부인을 정신 이상자로 몰아세우고, 부인은 남편에게 속아 스스로를 의심하게 된다.

미리엄웹스터에 따르면 올해 가스라이팅 검색 건수는 무려 1,740%나 증가했다. 단어와 관련한 특별한 사건이 발생하진 않았지만, 한 해 내내 미국 정치권을 비롯해 드라마와 TV리얼리티쇼 등 다양한 분야에서 등장했다. 최근 한국 사회에서도 연인이나 직장 상사와 후배 사이 정신적 폭력을 표현하는 용어로 자주 사용된다.

가스라이팅의 의미도 확장됐다. '개인의 이익을 위해 누군가를 속이는 행위'라는 의미가 추가됐다는 게 미리엄웹스터 측 설명이다. 특히 정치적 맥락에서 자주 쓰였는데, 예를 들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미국을 '속이고 있다'는 의미로 여러 기사와 칼럼에서 이용됐다. 미리엄웹스터는 "가짜뉴스와 음모론의 시대에 가스라이팅이 올해의 단어로 떠올랐다"고 설명했다.

메타버스, #아이스탠드위드, 고블린 모드

한국일보

지난 8월 3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22 서울 시그니스 세계총회 기자간담회에서 관계자가 세계총회를 관람할 수 있는 메타버스(가상세계)를 시연해 보이고 있다. 서울=김민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옥스퍼드 영어사전의 올해의 단어 후보에는 메타버스(metaverse), #아이스탠드위드(#IStandWith), 고블린 모드(Goblin Mode)가 올랐다. 잘 알려진 메타버스는 현실 세계와 같은 사회·경제·문화 활동이 이뤄지는 3차원 가상세계를 뜻한다. 옥스퍼드 대학출판부(OUP)는 "가상현실(VR) 기술부터 온라인의 미래와 윤리에 대한 논쟁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메타버스가 지난해보다 4배 더 등장했다"고 설명했다.

후보에 오른 다른 두 단어도 최근의 사회상을 담고 있다. '아이스탠드위드'는 무엇을 지지한다는 의미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자신이 지지하는 사람이나 글에 붙이는 태그다. 올해에는 우크라이나 전쟁이나, 배우 조니뎁과 엠버 허드의 이혼 소송 관련 글에서 자주 등장했다. 이는 "올해를 특징짓는 행동주의와 분열을 의미한다"고 OUP는 해석했다. 고블린 모드는 '사회적 기대나 일반적인 규범을 거부하고 자기가 원하는 대로 행동한다'는 의미다. 이 단어는 2009, 2010년 처음 등장했지만, 팬데믹 이후 일상 복귀를 거부하는 사례가 생기며 다시 떠올랐다.

영국 콜린스 사전은 이달 초 우크라이나 전쟁과 팬데믹, 인플레이션 등에 시달려온 지구촌 상황을 반영해 '영구적 위기(permacrisis)'를 올해의 단어로 선정했다.

장수현 기자 jangsu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