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퇴근 본능' 심판에 폭발한 벤투…감독 퇴장 1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차전은 관중석에서 원격 지휘 할 듯
경기에서 이긴 가나 코치진에는 악수 건네

한국일보

파울루 벤투(오른쪽)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8일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를 마친 뒤 퇴장을 당하고 있다. 알라얀=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울루 벤투(53) 감독이 2022 카타르 월드컵 무대에서 퇴장 당했다. 이번 대회에서 감독이 퇴장 당한 건 벤투 감독이 처음이다. 벤투 감독은 남은 조별리그 경기에서 벤치에 앉지 못하게 됐다.

벤투 감독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H조 2차전 경기 직후 퇴장 당했다. 한국이 2-3으로 뒤진 후반 추가시간 10분쯤 우리에게 마지막 코너킥 기회가 왔지만,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가차 없이 휘슬을 불어 경기를 종료한 데 대해 거칠게 항의하면서다.

조용하고 무뚝뚝했던 벤투 감독은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도 경기 도중 열정적으로 지시를 하고, 우리 선수가 파울을 당하자 심판 판정에 격하게 항의해 옐로카드를 받기도 했다. 조별리그 2경기에서만 레드카드 1장, 옐로카드 1장씩 받은 것이다.

이날 항의로 퇴장당한 벤투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열리는 기자회견에도 참석하지 못했다. '조국' 포르투갈과 맞붙게 될 조별리그 3차전에서도 벤치에 앉지 못하게 됐다. 경기장 관중석에 앉아 '원격 지휘'에 나설지도 관심사다.

다만 벤투 감독은 심판에 격하게 항의한 직후 상대 팀인 가나 대표팀 코치진들에게는 먼저 다가가 악수를 건네기도 했다. 억울한 마음을 뒤로하고 상대 승리는 존중해 준 모습이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