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막나가는 中공안…시위 취재 BBC 기자 끌고가 무차별 폭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BBC “체포과정서 구타, 발길질…극도로 우려
中외신기자에 비자발급 거부 등 취재행위 탄압
외신기자클럽 “상당수가 보도과정에서 괴롭힘 당해”


매일경제

시위 취재중 연행되는 영국 BBC 기자 [사진 출처 = 유튜브·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시위를 취재하던 영국 BBC방송 기자가 현장에서 체포돼 몇 시간 동안 중국 공안에 구타당하다 풀려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27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BBC 소속 에드 로런스 기자는 이날 밤 중국 상하이에서 시위를 취재하는 도중 공안에 의해 연행됐다. 이날 유튜브와 트위터 등에 올라온 동영상에는 로런스 기자가 등 뒤로 수갑을 찬 채 바닥에 넘어졌고, 제복을 입은 공안 4~5명이 그를 억지로 끌어내는 듯한 장면이 확인됐다. 다른 동영상에서는 로런스 기자가 주변에 “당장 영사관에 연락하라”고 소리치는 모습이 담겼다.

BBC는 대변인 성명에서 “BBC소속 기자가 중국 상하이에서 취재 도중 수갑에 채워진 채 연행됐으며, 로런스 기자에 대한 대우가 극히 우려스럽다”고 공식 발표했다. BBC는 “(그는)석방될 때까지 몇 시간 동안 붙잡혀 있었고, 공안이 그동안 로런스 기자를 손발로 구타했다”면서 “로런스 기자가 승인받은 언론인으로 일하던 중에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로런스 기자는 BBC 중국 지국의 선임기자이자 카메라 오퍼레이터라고 가디언지는 보도했다. 그는 체포 직전까지 트위터에 “(우루무치 화재 희생자 추모객들은) 꽃을 들고 다닐 수는 있지만, 바닥에 놓을 수는 없다”, “시위대가 수십 명에서 수백 명으로 불어났다”, “경찰이 시민 세 명을 체포했다”는 등 시위 상황을 실시간으로 중계했다. 체포 다음날에도 로런스 기자 트위터에는 시위대가 몰렸던 우루무치 거리에 2m 높이의 가벽이 세워지고 길 곳곳에 공안이 서 있는 영상이 게재됐다.

중국 당국이나 관영매체는 해당 사건에 대해 공식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BBC는 중국으로부터 어떤 공식적인 해명이나 사과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로런스 기자가 석방된 후 한 관계자가 “시위대로부터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도록 로런스 기자의 안전을 위해 연행했다”고 주장했으나, BBC는 “이는 신뢰할 만한 해명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외신기자들의 입국을 차단하거나 완전히 추방하는 등 당의 정책에 비판적인 언론인을 탄압해왔다. 중국외신기자클럽이 올초 발행한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온라인·신체적 공격, 사이버 해킹, 비자 거부 등을 통해 외국 언론과 인터뷰 대상자들을 위협했다. 중국에서 활동하는 외신기자의 상당수는 보도 과정에서 괴롭힘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영국의 한 기자는 법적 조치를 하겠다는 당국 위협에 따라 가족과 함께 대만으로 강제 이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