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인터뷰]김래원 "차은우 서글서글하게 잘 웃어..모두 애정 가졌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배우 김래원/사진=마인드마크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김래원이 차은우와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그룹 아스트로 멤버 겸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차은우는 영화 '데시벨'을 통해 본격적으로 스크린 신고식을 치렀다. '데시벨'의 중심에는 김래원이 있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김래원은 차은우가 서글서글하다고 칭찬했다.

이날 김래원은 "사운드 테러 액션이니깐 사운드가 있어서 그런지 극장에서 보니 또 달랐다"고 밝혔다.

이어 "시사회 때 차은우가 내 옆에 있었다. 리액션이 너무 좋더라. 바람직한 관객의 모습으로 보고 있어서 나도 영향을 받았는지 많이 놀라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래원은 "차은우가 현장에서 다 선배, 형이고 하니 누구에게나 서글서글하글하게 웃으면서 대하니 다들 애정을 갖고 도와주더라"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특히 이종석이 호흡하는 신들도 있고 해서 많이 챙겨줬다"고 알렸다.

한편 김래원, 차은우가 출연하는 '데시벨'은 소음이 커지는 순간 폭발하는 특수 폭탄으로 도심을 점거하려는 폭탄 설계자(이종석)와 그의 타깃이 된 전직 해군 부함장(김래원)이 벌이는 사운드 테러 액션 영화로, 현재 상영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