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징계 후 첫 공개행사 이준석 “요즘 뭐하냐는데…”[포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허은아 의원 출판기념회 참석해 축사하는 이준석 -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우스카페에서 열린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의 ‘정치를디자인하다’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2022.11.28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지난 7월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으로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이후 처음으로 28일 당 공개 행사에 참석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열린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의 출간 기념회에 참석했다. 허 의원은 이 대표 체제에서 당 수석대변인을 맡은 바 있어 친이준석계 인사로 꼽히는 인물 중 하나다.
서울신문

김웅 의원과 대화하는 이준석 전 대표 -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와 김웅 의원이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우스카페에서 열린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의 ‘정치를디자인하다’ 출판기념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2.11.28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전 대표는 행사장에서 서병수·김태호·박대출·홍석준 의원등과 인사를 나눴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행사 시작 전 이 전 대표와 악수를 했다.

축사를 위해 연단에 오른 이 대표는 “기사 좀 나게 해드릴까요, 아니면 조용히 넘어갈까요”라며 농담으로 말문을 열었다.

그는 “요즘 우리 당에 있는 개개인 의원들이 무슨 고민을 하고 있는지가 하나도 전달되지 않는다”면서 “여의도와 거리를 두고 뉴스를 보면 의원들이 사라진 지 오래다. 요즘 맨날 보는 것은 누구랑 누구랑 설전했다더라, 이 정도 이야기밖에 안 들리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고민들을 당이 담아낸다면 다양한 지지층을 확보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허은아 출판기념회에서 조우한 이준석 전 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 -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우스카페에서 열린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의 ‘정치를디자인하다’ 출판기념회에서 악수하고 있다. 2022.11.28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이 전 대표는 “무엇보다도 많은 분들이 제가 뭐하고 다니는지 물어보는데, 저도 총선 승리 전략을 고민하고 있다”면서 “저는 총선에서 세 번 졌기 때문에 네 번째엔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거라는 것은 사람과 인물, 구도 등 모든 것이 겹쳐져야만 승리해야 한다”며 “지금 상황에서 각자 개별 약진하고 어느 시점에서 그 노력을 합쳐 바람을 일으키는 그런 작업이 필요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신문

허은아·김웅 의원과 대화하는 이준석 전 대표 -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우스카페에서 열린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의 ‘정치를디자인하다’ 출판기념회에서 김웅·허은아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2022.11.28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이 전 대표가 2024년 총선에 출마해 당선을 통한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 전 대표는 18대 보궐선거와 19·20대 총선 당시 서울 노원구병에 출마했지만 내리 낙선했다.

이 전 대표는 행사 종료 후 만난 기자들이 당에서 당협 정비와 당무감사 진행 중인 상황에 대한 입장을 묻자 “아무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라고만 답했다.
서울신문

허은아 의원 출판기념회 참석해 축사하는 이준석 -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우스카페에서 열린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의 ‘정치를디자인하다’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2022.11.28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진호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