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경기도, 철도건설현장 합동점검…동절기 안전사고 예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내달 6일까지 7개 현장 대상

이데일리

(사진=경기도북부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정부=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한파·화재 등으로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큰 겨울철을 맞아 경기도가 도내 철도건설사업 현장의 안전관리 강화에 나선다.

경기도는 오는 29일부터 12월 6일까지 도가 관리하는 철도건설 사업 현장 7곳에 대해 ‘동절기 대비 철도건설 현장 대상 안전관리 실태 종합 점검’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대상은 도에서 직접 공사 중인 별내선 3·4·5·6공구, 도봉산-옥정선 1·2·3공구 총 7개 현장이다.

도는 이번 안전 점검의 내실화를 위해 의정부고용노동지청 근로감독관과 건설사업관리단, 시공사 등과 합동점검반을 구성·운영할 방침이다.

점검은 △강설·한파 등 대비 가설구조물의 안전 상태 △비상시 임시전력 사용상태 △화재·질식 등 안전사고 취약요인 △콘크리트 등 동절기 습식공사 품질확보 대책 등을 위주로 진행한다.

점검 결과에 따라 경미한 사항은 즉시 시정토록 조치하고 중장기 검토가 필요한 사항은 안전관리 계획서를 제출받아 조치 완료 때까지 지속해서 추적 관찰하는 등 동절기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이번 점검 외에도 도는 스마트 안전기술 도입 현장 대상 연말 포상과 법정 안전관리자 외 안전 감시원 추가 배치, 안전·보건·품질 분야 일일 점검 실적 부서장 확인 등 다양한 철도건설 현장 안전관리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구자군 철도건설과장은 “건설 현장에 대한 안전 점검도 중요하지만 평상시 사고 예방을 위한 지속적인 관리도 중요하다”며 “단 1건의 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