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헬기 추락 사망' 여성 2명 누구…계류장 타고 온 車서 지문 채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강원경찰청 광역조사대 관계자들이 28일 오전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지자체 임차 헬기 추락 사고 현장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계류장 타고 온 승용차 확인…DNA 감정도



강원 양양 헬기 추락 사고로 숨진 여성 2명의 신원이 아직 확인되지 않은 가운데 경찰이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한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과 소방 등 관계기관은 28일 오전 9시부터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헬기 추락 사고 현장에서 합동 감식을 진행 중이다. 이들은 기체 이상이나 장비 문제, 헬기 관리 상태와 기상 여건 등 모든 사고 가능성을 열어놓고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탑승 신고가 되지 않은 여성 신원 확인에 주력하고 있다. 이들이 헬기 탑승 전 계류장까지 타고 온 승용차에서 지문을 채취하고 폐쇄회로(CC)TV에 찍힌 영상 속 얼굴 등을 토대로 신원 확인에 나선 상황이다. 경찰은 CCTV를 통해 전날 오전 8시40분쯤 승용차 한 대가 계류장으로 들어온 사실을 확인했다.


전날 사고 현장에서는 애초 헬기 탑승자로 알려진 기장 이모(71)씨와 정비사 김모(54)씨 외에도 추가 사망자 3명이 더 발견됐다. 기장 이씨는 사고 당일 오전 8시51분 양양공항출장소에 보고한 비행계획에 탑승자 2명만 신고했다. 뒤늦게 탑승자로 확인된 3명 가운데 1명은 헬기업체 소속 20대 정비사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 사고현장 CCTV 확보, 추락 원인 조사



경찰은 정확한 신원과 사인을 밝히기 위해 이날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내 부검을 진행하기로 했다. DNA(유전자 정보) 긴급 감정도 의뢰한다. 긴급 감정은 2~3일이면 DNA 분석이 가능해 이른 시일 안에 누군지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나머지 3명도 가족 검체를 채취해 신원을 확인하기로 했다. 헬기가 추락하면서 발생한 화재 등으로 육안으론 정확한 신원 파악이 어렵기 때문이다. 5명의 신원이 모두 확인되면 탑승자로 신고하지 않은 3명이 왜 헬기에 탑승했는지도 밝혀질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관계자는 “신원 미상의 여성 2명은 기장이나 정비사 지인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시신 훼손이 심한 상태여서 부검 감정과 유전자 검사 결과가 나와야 정확한 신원을 특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고장소 주변 CCTV를 비롯해 산불 감시카메라 등 영상을 확보했다. 사고 원인을 밝히기 위해 헬기 관리 감독, 비행계획서 제출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지난 27일 오전 10시 50분쯤 강원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서 S-58JT 기종 중형 임차 헬기가 추락해 탑승자 5명이 숨졌다. 소방당국은 사고 직후 동체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한 뒤 잿더미 속에서 시신 5구를 수습했다.

양양=최종권·박진호 기자 choi.jongkw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