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종교계 이모저모

사찰 유적 다수 발견…'삼척 흥전리 사지' 문화재 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청동정병 등 사찰 유적이 다수 발견된 ‘삼척 흥전리 사지’가 국가지정문화재가 됐다.

문화재청은 강원도 삼척시에 위치한 ‘삼척 흥전리 사지(三陟 興田里 寺址)’를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데일리

삼척 흥전리 사지 전경(사진=문화재청).


‘삼척 흥전리 사지’는 문화재청이 ‘폐사지 기초조사사업’의 일환으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불교문화재연구소와 실시한 ‘중요폐사지 시·발굴조사’를 통해 조명된 유적이다.

발굴조사를 통해 완벽한 형태의 청동정병 2점, 인주까지 함께 남아 있는 인주함, 금동번 투조장식판, 금동사자상 등 지금까지 사찰 유적에서는 보기 어려웠던 유물들이 양호한 상태로 출토됐다. 또한 ‘삼척 흥전리 사지’가 통일신라후기~고려전기 시대에 강원도 동부 지역의 유력한 선종사원이었다는 것을 입증하는 유물인 ‘국통(신라 시대 국왕의 고문 역할을 한 승려를 지칭)’ ‘대장경’ 글자가 새겨진 비석조각과 ‘범웅관아’ 글자가 새겨진 청동관인 등이 출토됐다.

‘삼척 흥전리 사지’는 그동안 문헌으로만 확인됐던 신라 승관제도를 실증하는 유적이다. 승관제도는 신라 불교의 승직제도로 불교 사원 및 교단을 통괄하기 위한 제도를 말한다. 유구와 유물을 통해 지방 세력을 견제해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한 통일신라의 통치 방식을 엿볼 수 있다.

또한 통일신라~고려시대 불교미술의 뛰어난 예술성과 수준 높은 기술력을 보여주는 출토 유물들이 있다. 다원식 공간 배치와 다양한 형태와 시설을 갖춘 건물지들은 고대 산지가람에 대한 새로운 사례를 제시해 미술사·건축사 등 여러 학문 분야에서 학술적 가치가 높은 유적으로 평가된다.

이데일리

청동정경(사진=문화재청).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