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아리 부상’ 김민재, 가나전 변수로... 통증에 이틀 연속 훈련 불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대표팀 수비수 김민재가 24일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와 경기에서 상대 주공격수 다르윈 누녜스를 수비하다 종아리 통증을 호소하며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알라얀=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에서 종아리를 다친 축구대표팀 주전 중앙수비수 김민재(26)가 이틀째 팀 훈련에 참여하지 못했다. 가나전을 코앞에 둔 대표팀 수비진에 비상등이 켜졌다.

김민재는 26일(한국시간) 한국 대표팀이 훈련을 진행한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초반 15분만 훈련을 공개했는데, 김민재를 제외한 25명이 가볍게 몸을 풀었다.

생애 첫 월드컵을 치르는 중인 김민재는 지난 24일 알라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와 경기에서 풀타임을 뛰며 대표팀의 0-0 무승부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루이스 수아레스, 아르윈 누녜스 등 세계 정상급 공격수를 막아내며 존재감을 확인했다. 김민재는 그러나 후반 18분 우루과이 역습 상황에서 누녜스를 저지하려다가 미끄러져 넘어지면서 오른쪽 종아리를 다쳤다.

당시 김민재는 의무팀의 체크를 받은 뒤 다시 그라운드로 돌아와 대표팀의 뒷문을 지켰다. 김민재는 경기 후 “전력질주를 하면서 근육이 올라왔는데 심하게 올라온 것 같아서…”라며 “근육 부상이 처음이긴 한데, 괜찮은 것 같지만 (숙소에 돌아가서) 한번 봐야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후 김민재는 우루과이전 후 25일 회복훈련 때도 숙소에서 시간을 보냈고, 26일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것이다.

김민재가 가나전에 종아리 부상이 완전 회복되지 않은 몸상태로 출전할 경우 큰 손실이 불가피하다. 가나의 빠른 공격진을 막아내기 위해 김민재의 수비력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이다. 최악의 시나리오로 김민재가 빠질 경우 권경원(감바오사카) 또는 조유민(대전)이 김영권의 파트너로 출전할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지난 6월 A매치 4연전에는 김민재가 부상으로 빠졌는데 김영권-권경원 센터백 조합을 2차례 가동됐다. 당시에는 조유민은 대표팀에 뽑히지 않은 상태였다. 다만 누가 출전하든 김민재의 존재감을 고려했을 때 그 공백을 완벽히 메우는 것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대표팀은 그러나 “큰 부상은 아니다”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하고 있다.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어 우려했던 정도의 큰 부상은 아니라는 것이다. 대표팀 관계자는 “부상이 심각한 상황은 아니다. 다만 휴식과 재활이 필요해 훈련에 참가하지 않고 치료와 휴식에 전념했다”라고 알렸다.

한편 한국은 28일 오후 10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차전을 치른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