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철도노조, 대체 군인에 "경고한다 야영해라"…원희룡 "처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 24일 코레일 서울 구로사업소에 임시 마련된 군인 휴게실 문 앞에 전국철도노동조합이 부착한 ‘경고문’.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준법투쟁(태업)에 돌입한 전국철도노동조합이 대체 인력으로 투입된 군인들에게 “기관사 휴게시설을 뺏지 말고 야영을 하라”는 취지의 경고문을 붙여 논란이 되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무관용 원칙으로 처벌하겠다”고 경고했다.

원 장관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철도노조가 대체인력으로 투입된 군인들을 협박하고 나섰다”며 “나라를 지키는 군인들이 왜 철도 현장에 투입됐나? 바로 노조의 태업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하루가 멀다하고 발생하는 철도사고에 대해서는 일말의 반성도 없이, 태업에 이어 파업까지 하겠다는 노조의 행태가 이제는 군인들을 협박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철도시설은 노조의 것이 아니라 국민의 것이다. 군인에 대한 협박은 국민에 대한 협박”이라고 꼬집었다.

원 장관은 “군인 등 대체인력에 대한 협박이나 업무방해 행위에 대해서는 1분 1초도 망설이지 않고, 법률이 허용하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끝까지 처벌하겠다”며 “관용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앙일보

지난 24일 서울역 알림판에 철도노동조합 준법투쟁(태업)으로 인한 일부 열차 운행중지 및 지연 안내문이 붙어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철도노조는 지난 24일부터 태업에 돌입했다. 이에 국방부는 철도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200여 명의 군 장병들을 대체인력으로 투입했는데, 철도노조 측은 이날 코레일 서울 구로사업소에 임시로 마련된 군인 휴게실 문 앞에 ‘군인들에게 경고한다’는 제목의 경고문을 부착했다.

경고문에는 “기관사의 휴양 공간을 빼앗지 말고 야영을 해라. 방 이용 시 일어날 불상사 책임은 너희에게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해당 경고문은 다음날인 25일 제거된 것으로 알려졌다.

장구슬 기자 jang.gu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