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늘은 내가 손흥민’...한국, 한일 의원 친선전 5-3 압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진표 “한일 양국 협력 촉진제 되길”

허은아·신현영, 여성 의원 최초 득점자 등극 

쿠키뉴스

한국 국회의원축구연맹과 일본 축구외교추진의원연맹은 26일 오후 3시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제12회 한일 의원 축구대회’를 개최했다. 사진=황인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타르 월드컵이 한창인 26일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한일 국회의원 친선 축구대회에서 한국이 승리했다. 여성 의원들의 뛰어난 활약에 힘입어 5대3 압도적 승리를 쟁취했다.

한국 국회의원축구연맹과 일본 축구외교추진의원연맹은 26일 오후 3시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제12회 한일 의원 축구대회’를 개최했다. 지난 2018년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후 한일관계가 경색됨에 따라 치러지지 못하다가 4년 만에 열리게 됐다.

대회 재개에는 한국 국회의원축구연맹 회장인 정진석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의 부단한 노력이 있었다. 정 회장은 지난해 11의 일본 방문해 일본 측과 ‘2002 한일월드컵 개최 20주년’을 기념한 한일 국회의원 축구대회 재개에 합의했으며, 이날 대회 진행 전반을 이끌었다.

이날 친선전에는 김진표 국회의장과 이광재 국회 사무총장 등이 참석해 한일 양국 의원들이 친선과 교류를 축하했다. 김 의장은 “오늘 축구대회가 한국과 일본 양국의 협력을 촉진하는 끈끈한 접착제가 되길 희망한다”며 “양국 정부와 의회가 더 자주 만나고 대화해야 신뢰를 쌓을 수 있다“면서 ”"두 나라가 협력하면 새로운 미래를 열 수 있다“고 말했다.

쿠키뉴스

축사하는 김진표 국회의장. 사진=황인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선전에는 한국 구회 여야 의원 24명과 일본 국회의원 15명이 출전했다. 한국 국회의원 대표팀은 앞서 지난 18일 치러진 여야 친선 축구대회에서 활약한 이들을 중심으로 명단을 꾸렸으며, 대부분 출전 기회를 보장받았다.

특히 여성 의원들의 활약이 돋보였다. 친선전인 만큼 여성 의원들의 배려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지만, 뛰어난 위치 선정으로 한국 측에서는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과 신현영 민주당 의원이 각각 한 골씩을 넣었다. 한일 친선전 역사상 여성 의원이 골을 넣은 것은 이날 경기가 최초다.

득점과 함께 인기상을 받은 허은아 의원은 “한 골을 넣겠다고 했는데 골을 넣게 돼 기쁘다”고 짧은 소감을 전했다.

신현영 의원은 이날 쿠키뉴스와 인터뷰에서 “한일 축구 친선전에서 여성 의원이 최초로 골을 넣는 성과를 냈다는 데 의미가 있고, 국회에서 이미 많은 여성 의원들이 제 역할을 하고 있고, 앞으로 더욱 그러할 거라는 생각이 든다”며 “골을 넣기 위해 매일 아침 연습하고 트레이닝을 받은 덕분이 아닌가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쿠키뉴스

각각 한골씩 득점한 한일 여성 국회의원들의 기념촬영 모습. (왼쪽부터) 신현영 민주당 의원, 우메무라 미즈호 일본 참의원,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 사진=황인성 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팀이 되어 함께 땀을 흘린 만큼 여야 의원은 평소보다는 친밀한 모습이었다. 정치적인 대화들은 오가지 않았지만 자주 말을 섞지 않았던 의원들도 서로 대화하면서 얼어붙은 여야 간의 갈등을 해소해보려는 듯도 보였다.

이광재 국회 사무총장은 이날 쿠키뉴스와 대화에서 “친선대회 몇 경기 했다고 꽉 막힌 정국이 당장 해소되진 않겠지만, 이러한 교류 행사를 통해서 서로에 대해 알아가고, 정국을 풀 계기를 만들어보면 좋겠다”며 “더불어 한일 간 협력을 통해 양국이 함께 발전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친선 축구대회로 인해서 꽉 막힌 정국이 해소될 거란 전망은 크지 않다. 친선대회는 친선대회고 정국은 정국이라는 의원들의 의견이 많았기 때문이다. 이날 친선전에 참가한 의원들에게 그간 여야의 대립이 해소될 계기가 될 수 있는 계기가 되겠느냐고 묻자 대다수는 말을 아꼈다.

이날 참석한 한 의원은 “축구대회는 축구대회이고, 정치는 정치”라면서 “의원들은 원래 친한데 각자의 입장이 있고 당 지도부의 생각이 다르니 정국 해소에 크게 도움이 될 거라고 보진 않는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한일 친선전 이후 오후 6시부터는 국회 사랑재에서는 김진표 국회의장 주최로 환영 만찬이 진행된다.

쿠키뉴스

경기 종료 후 서울 월드컵 경기장 전광판. 사진=황인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인성 기자 his1104@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