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정부 출범

與 지도부만 초청한 윤석열 대통령…野 "협치 포기한 한심한 비밀 만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상민 장관 경질 요구도 계속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이 26일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지도부의 전날 비공개 만찬을 두고 "협치를 포기한 정부·여당의 한가한 비밀 만찬이 한심하기만 하다"라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서용주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 지도부는 대통령 관저에서 3시간 20분을 만났지만 사진 한 장, 영상 한 편 공개하지 않았다"라며 "한마디 말조차 취재를 불허한 만찬 회동은 불통과 독선으로 점철된 그들만의 국정운영을 보여준다. 무엇을 감추려고 하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그는 또 "엄중한 국가 위기 상황에도 한가하게 수다를 떠는 정부와 집권여당의 태도는 기가 막힌다"며 "10·29 참사는 잊은 것이냐. 유가족의 피맺힌 절규를 귓등으로 듣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또 "국민 앞에 야당과의 협치를 약속했던 대통령은 대통령실과 여당 간의 화합만 강조했다고 한다"며 "여당 지도부가 구성되면 같이 만나자고 했던 대통령의 말은 시간 끌기를 위한 허언에 불과했다. 야당은 정치 탄압의 대상일 뿐"이라고 했다.

이태원 압사사고와 관련해서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파면을 거듭 요구했다. 전날 박홍근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을 향해 오는 28일까지 이 장관을 파면 조치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서 부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유가족들의 이 장관 파면 요구에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긴 침묵은 이태원 참사를 단순 사고로 몰아 현장 실무자 몇몇 책임으로 끝내려는 의도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진심으로 국민의 아픔을 공감한다면 이 장관만 감쌀 것이 아니라 유가족들의 절규를 새겨야 한다"며 "대통령이 결단해야 할 시간이다. 대통령의 답변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