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경태 ‘캄보디아 파견’ 논란에 “현지 간 사람에 확인”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서울신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건희 여사의 캄보디아 심장병 환아 방문 사진을 두고 ‘빈곤 포르노’, ‘조명 설치 등 사진 연출’ 등의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됐던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5일 해당 아동을 만나기 위해 현지에 사람을 보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이후 장 최고의원의 의원실 측에서 따로 캄보디아에 보낸 사람이 없는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자 장 의원은 “현지에 간 사람에게 확인했다”는 해명을 전했다.

장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김 여사 사진과 관련한 질의응답 과정에서 “지금 안 그래도 한 분이 캄보디아 현지에 갔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라고 표현하기는 좀 그렇지만 한 분이 가셔서 아동의 주거 환경을 보러 갔다”며 “여러 가지, 거주지를 알고 싶어서 (대사관에) 요청했는데 안 알려준다”고 말했다.

당 차원의 파견 결정인지를 두고는 “그런 것은 아니다. 개인적으로”라며 “왜 안 알려주는지 이해를 못하겠다. 공개적으로 알려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실 설명에 따르면 후원이 빗발치고 있다면서 그런 정도의 정보, 최소한의 정보도 알려주지 않고 있다”며 “그러면 김 여사 수행 인원·소속 좀 알려 달라. 촬영팀 누구냐. 알려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만약 아동의 주소를 알려준다면 찾아가서 무엇을 확인하려고 그런 것인가”고 묻자 장 의원은 “구호활동을 영부인만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할 수 있는 것”이라며 “하다못해 제가 두루마리 휴지라도, 구호물품이라도 보내드릴 수 있다”며 아동을 도울 목적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물론 진실도 알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에 진행자가 “조명 있었는지 없었는지 이런 걸 말하는 것이냐”고 묻자 “구체적인 사실은 말씀 못 드린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이후 장 최고위원이나 의원실 차원에서 캄보디아 현지에 사람을 보내거나 보낼 계획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장 최고위원 의원실 측은 “저희는 보내려는 생각이 없다. 대사관을 통해 주소같은 걸 확인해려고 했던 것 같다”며 “비슷한 (캄보디아 현지) 제보가 있다고는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 최고위원에 따르면) 누가 가 계신 건 맞다고 한다”며 “누군지 이야기는 본인도 말씀을 못해주시고, (아동의) 주소는 확인이 안 된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와 관련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저희가 안 그래도 한 분이 가셔서, 캄보디에 현지에 갔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제된 기사는 언론사 측에 충분히 설명했고, 조치하기로 했다”며 “최선을 다해 진실을 밝히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신문

선천성 심장질환 환아 찾은 김건희 여사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2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환아의 집을 찾아 건강 상태를 살피고 있다. 2022.11.12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장 최고위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최근 동남아 순방에 동행한 김 여사가 캄보디아의 선천성 심장질환 환아를 안고 있는 모습이 찍힌 사진에 대해 “김 여사의 빈곤 포르노 화보 촬영이 논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당시 사진에 대해 “외신과 사진 전문가들은 최소 2∼3개 조명까지 설치해 사실상 현장 스튜디오를 차려놓고 찍은 ‘콘셉트’ 사진으로 분석한다”고 당 회의에서 주장한 바 있다.

이에 국민의힘은 장 최고위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했고, 대통령실은 그를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이보희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