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가 이재명과 정치 공동체” 정청래 비롯한 지지자들 SNS서 ‘응원’ 릴레이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트위터 등에 ‘나는 이재명 대표와 정치공동체’ 글 이어져

정청래 의원은 SNS에 자기 얼굴 넣은 ‘이순신 장군’ 추정 그림 게재

정진상과 이재명을 ‘정치 공동체’로 보는 검찰에 대한 반발로 해석돼

세계일보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나는 이재명 대표와 정치공동체다’라고 적힌 그림 사진을 한 장 게재하고, “살고자 회피한다면 죽을 것이다. 결사항전 임전무퇴”라고 썼다. 그가 올린 글에 비춰볼 때 함께 게재한 그림은 이순신 장군에 빗대어 자신의 얼굴을 담은 것으로 보인다. 정청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구속기소한 검찰이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뇌물을 수수한 혐의 등을 받는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구속)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른바 ‘정치적 공동체’로 보는 데 대해, 트위터 등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나는 이재명 대표와 정치공동체다’를 선언하는 누리꾼들의 반발 성격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다.

26일 트위터 등에서 해시태그로 ‘이재명’이나 ‘정치공동체’ 등을 검색하면 ‘이재명 대표를 응원한다’거나 ‘나는 이재명 대표와 정체공동체다’ 등 글이 눈에 띈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이재명 대표가 잘못한 게 있다면 국가와 시민들을 위해 유능하게 일하되, 청렴했던 것”이라며 “검찰이 이재명 대표를 두려워하는 이유는 이재명이 반드시 검찰 개혁을 할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적었다. 다른 이용자는 자신의 계정에서 “이재명을 버리자고 하는 자는 임진왜란 때 이순신을 버리자던 이들과 똑같다”며 “민주당이 무너지면 조선수군이 무너지는 것과 같고, 조선수군이 무너지면 이순신도 죽는다”는 말과 함께 ‘이재명을 잃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누리꾼들의 릴레이에는 검찰이 정 실장과 이 대표를 ‘정치적 공동체’로 보는 데 대한 반발 성격이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도 이날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나는 이재명 대표와 정치공동체다”라고 선언했다. 정 의원은 지난 25일에는 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온라인상에서 ‘나는 이재명 대표와 정치공동체다’라는 해시태그 달기 캠페인이 벌어지고 있다”며, “국민들은 ‘윤석열 정권과 검찰이 오히려 정치공동체 아닌가’라고 묻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자리에서 “민주당 정치인과 당원은 당연히 이재명 당 대표와 정치공동체”라며 “이재명 당 대표를 지키는 것이 당을 지키는 것이고, 당원의 권리를 지키는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보다 앞선 지난 23일에는 자신의 SNS에 ‘나는 이재명 대표와 정치공동체다’라고 적힌 그림 사진을 한 장 게재하고, “살고자 회피한다면 죽을 것이다. 결사항전 임전무퇴”라고 썼다. 그가 올린 글에 비춰볼 때 함께 게재한 그림은 이순신 장군에 빗대어 자신의 얼굴을 담은 것으로 보인다.

세계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당 일각에는 이 대표와 그 측근을 대상으로 검찰 수사가 시작된 만큼 마냥 이를 방어하는 게 맞느냐는 시각도 있다.

같은 당 조응천 의원은 지난 21일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이제는 (이재명 대표가) 어느 정도 직접 해명을 해야 할 상황에 이르지 않았나(생각한다)”라며 “최측근 2명이 연이어 구속된 데 대해 최소한 물의를 일으켜 미안하다, 이런 유감 정도는 표시할 때가 되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그러면서도 자신이 검사 출신인 점을 들어 ‘정치적 공동체’라는 표현에 대해 “법률 용어도 아니고 들어본 적이 없다”며 “법조인이 증거로 얘기를 해야지 이렇게 신조어를 만들어서 그런 이미지 덧씌우는 거, 이런 잔기술을 부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부연했다. 그는 24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는 이 대표의 유감 표명 요구에 대해 ‘대표직 사퇴’를 전제로 한 것은 아니라고 언급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