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보고서 삭제 의혹' 경찰 고위간부 첫 조사...서울청장 소환 임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태원 참사를 수사하는 특별수사본부가 핼러윈 관련 정보 보고서 삭제를 지시한 혐의를 받는 경찰 고위간부를 처음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을 비롯한 현장 책임자들도 줄줄이 조사를 받은 가운데, 김광호 서울청장 등 '윗선' 소환으로 이어질 전망입니다.

임성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성민 전 서울경찰청 정보부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특별수사본부에 출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