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베트남 5성급 호텔 수영장서 감전사…"CPR 요청하니 뒤늦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베트남 다낭의 한 5성급 호텔 수영장에서 30대 한국인 여성이 감전돼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유족들은 사고 직후, 호텔 측의 대응에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합니다.

박예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호텔 직원들이 쓰러진 여성을 상대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합니다.

곧이어 도착한 의사가 이를 이어받아 구조활동에 나섭니다.

현지시각으로 그제(5일) 오후 5시 50분쯤 베트남 다낭의 5성급 호텔 야외 수영장에 들어갔던 30대 한국인 관광객 A 씨가 감전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