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게 10만원, 삼성도 놀랐다?” 중국 ‘미친 가격’ 실화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샤오미 스마트밴드7프로가 이달 중 국내에 출시될 전망이다. [샤오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 “샤오미가 만든 10만원짜리 스마트워치, 이 정도라고?”

샤오미가 ‘미친 가격’으로 스마트워치 시장을 노린다. 저가형 스마트밴드 경쟁력을 고가 제품군으로 확대한다. 가격은 10만원 초반대로 전망된다. 삼성전자 갤럭시워치 시리즈의 절반도 안되는 가격이다.

샤오미가 영향력을 발휘하는 곳은 3만~5만원대 ‘스마트밴드’ 시장. 여기에 ‘프로’라는 상위 모델을 추가했다. 30만원 이상 스마트워치 시장은 애플과 삼성전자가 주도하고 있어 ‘틈새 시장’을 노린 것으로 풀이 된다.

6일 샤오미는 ‘스마트밴드7 프로’ 제품을 글로벌 시장에 내놓는다고 밝혔다. 지난 7월 중국 내에 출시한 이후 약 3개월 만에 글로벌로 출시했다. 국내에서도 이달 중 출시가 예상된다.

헤럴드경제

샤오미 스마트밴드7프로. [샤오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장 GPS, NFC 기본 지원 및 117개 스포츠 모드, 24시간 심박수 모니터링 등 스마트워치에 버금가는 기능을 자랑한다. 혈액 산소 모니터링, 수면 모니터링 등 헬스 케어 기능도 강화했다. 1.64인치 정사각형 AMOLED 디스플레이로 샤오미 스마트밴드7에 비해 훨씬 크다. 최대 12시간 사용 가능한 대용량 배터리도 탑재했다. IT 전문매체 안드로이드오쏘리티가 “스마트밴드7에 없는 기능이 상당수 추가됐다”며 “프로 모델은 ‘스마트워치’와 큰 차이가 없다”라고 평가할 정도다.

가장 매력적인 것은 ‘가격’이다. 유럽 출시 가격이 99유로로, 국내에서는 10만원 초반대에 가격이 형성될 전망이다. 애플워치와 갤럭시워치의 반값도 되지 않는다. 애플워치8은 59만 9000원부터, 삼성전자 갤럭시워치5 29만 9000원부터다. 샤오미의 스마트워치 라인업인 미워치는 20만원대다.

헤럴드경제

왼쪽부터 샤오미 스마트밴드7, 스마트밴드7 프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샤오미 스마트밴드7프로. [샤오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샤오미가 스마트밴드 시리즈에 ‘프로’라는 이름을 붙인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샤오미는 스마트밴드 라인업 ‘미밴드’와 스마트워치 라인업 ‘미 워치’, 보급형 스마트워치 ‘홍미워치’ 총 3개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스마트워치 구매를 고려하는 입문자를 공략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미워치, 홍미워치 라인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 블루투스 통화, 스마트폰 앱 알림, NFC 결제, 음성 어시스턴트 기능이 스마트밴드7 프로에는 없다. 스마트워치의 경우 스마트폰과 연동했을 때 기능이 훨씬 다양해지는 것이 차이점이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워치 시장 점유율은 애플(30.1%), 삼성전자(10.2%), 화웨이(7.7%), 아이무(5.2%), 어메이즈핏(5.1%) 순서다.

park.jiyeon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