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푸틴, 자포리자 원전 '러시아 자산으로 국유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점령지 병합 기념행사에 참석해 데니스 푸실린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수반, 블라디미르 살도 헤르손 지역 수반, 예브게니 발리츠키 자포리자주 행정수반, 레오니드 파세치니크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 수반과 손을 잡고 있다. 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 발전소를 러시아 자산으로 국유화하는 대통령령을 발표했다고 로이터, 스푸트니크 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이 서명한 이번 대통령령은 자포리자 원전을 러시아 연방 자산으로 지정하는 동시에 기존에 우크라이나 국영 원전기업 에네르고아톰이 갖고 있던 원전 운영권을 접수하는 내용이다.

이에 앞서 러시아는 지난달 30일 자포리자 원전에서 주변 에네르호다르로 향하던 이호르 무라쇼우 원전 소장을 구금했다. 당시 자포리자 원전 운영사인 우크라이나의 에네르고아톰은 러시아가 무라쇼우 소장에게 원전 운영권을 넘기라고 강요할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러시아는 이후 우크라이나군과 내통한 혐의로 무라쇼우 소장을 추방했으며, 이날 오전에는 세르게이 베르쉬닌 러시아 외무부 차관이 "자포리자 원전은 러시아 관계 당국의 감독하에 운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에네르고아톰은 자사의 자포리자 원전 운영권에 변함이 없다는 입장이다. 페트로 코틴 에네르고아톰 대표는 이날 텔레그램 영상을 통해 무라쇼우 소장 구금과 추방 등 경과를 설명한 뒤 "향후 원전 운영에 대한 모든 결정은 에네르고아톰 본사에서 직접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우크라이나 법 하에서, 우크라이나 에너지망 내에서, 에네르고아톰 안에서 계속해서 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원전 직원들에 대해 러시아 점령군의 어떤 문서에도 서명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자포리자 원전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직후인 올해 3월 러시아에 점령됐으며, 이후 잇따른 포격으로 핵 사고 위험이 커지자 지난달 원전 가동이 완전히 중단됐다. 이후에도 우크라이나의 에네르고아톰 직원들이 남은 연료와 사용후 핵연료 등의 안전 관리를 맡고 있으나, 러시아군이 직원들을 위협하고 감금하는 일이 끊이지 않고 있다.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이번 주 모스크바와 키이우를 잇따라 방문해 원전 상황 및 안전 문제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김현우 기자 777hyunwoo@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