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서 제주로 건너온 탄저균 의심 우편물, 알고보니 마약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제주 함덕의 한 주택에 배송된 미국발 우편물. 해당 우편물에 들어있던 정체불명의 스티커에서 LSD 성분이 검출됐다. /제주경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미국에서 제주의 한 가정으로 배달된 정체불명의 우편물에서 마약 종류로 분류되는 향정신성의약품인 LSD가 검출됐다.

5일 제주경찰청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제주출장소가 경찰에 신고된 탄저균 의심 우편물을 정밀 감식한 결과 LSD 성분이 나왔다. LSD는 환각 효과가 코카인의 100배, 필로폰의 300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같은 사실을 전달받고 우편물의 유통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다만 우편물을 받은 수취인은 LSD와 직접적 연관이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문제의 우편물은 지난달 28일 경찰에 신고가 들어왔다. 조천읍에 거주하는 50대 주민이 “탄저균으로 의심되는 우편물을 받았다”며 신고한 것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발송된 이 우편물에는 밴드 모양 스티커가 들어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 영국 시인 윌리엄 어니스트 헨리의 시구절 등이 적힌 영문 시와 인용문이 담긴 편지도 한 장 들어있었다.

경찰은 해병대 9여단과 소방당국에 공동대응을 요청하는 한편, 신고가 접수된 함덕파출소를 임시 폐쇄했다. 소방당국은 생화학차를 급파하는 한편, 군도 화생방테러특수임무대를 투입했다. 군과 소방이 우편물에 든 스티커를 조각내 1차 검사를 진행한 결과, 탄저균 음성 반응이 나왔다. 이후 경찰은 우편물에 대한 정밀 감식을 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