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병호, 대통령실과 ‘서해감사’ 문자 파문…야당 “감사원 검은 유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권에서 또다시 문자 파동이 터졌다. 이번 주연은 감사원의 실세라 불리는 유병호 사무총장이다. 5일 오전 국무회의에 참석한 유 사무총장은 이관섭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에게 “오늘 또 제대로 해명 자료가 나갈 겁니다. 무식한 소리 말라는 취지입니다”란 내용의 문자를 보내다 언론에 포착됐다. 이날 오전 한 언론사에서 서해 피살 공무원 감사가 감사위원회의 의결을 거치지 않아 절차 위반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는데 이에 대해 “무식한 소리”라고 반박하는 내용이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감사원의 서면조사 요청 논란이 터진 뒤에 공개된 문자라 파문은 일파만파로 커졌다.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사냥개를 자처한 감사원의 목줄을 쥔 이가 드러났다”며 전 정권 정책에 대한 감사원 감사 배후로 대통령실을 지목했다. 윤건영 민주당 의원 역시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감사원이 정치보복 일선에서 대통령실을 배후에 두고 돌격대 역할을 하는 게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윤 의원은 이후 페이스북에도 “꼬리가 밟혔다. 이제 윤 대통령이 답하라”고 적었다. “감사원과 대통령실의 검은 유착”(고민정 최고위원)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감사원과 대통령실은 “기사 질의에 대한 답변에 불과하다”며 정치적 의도는 없다고 해명했다. 이 수석의 업무에 국정 홍보가 포함돼 있고, 유 사무총장의 문자는 감사원 관련 언론 보도 문의에 대한 답변일 뿐이라는 것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정치적으로 해석할 만한 어떠한 대목도 발견할 수 없다”고 했다. 다른 대통령실 관계자는 “서해 감사는 6월에 시작했고, 이 수석은 8월 말에 임명됐는데 무슨 기획감사냐”며 “감사원에 감사 업무와 관련해 사전 보고를 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감사원 관계자 역시 “국정기획수석실은 감사원 업무와 전혀 관련이 있는 곳이 아니다”며 사전 교감설을 재차 부인했다.

국민의힘에서도 “감사원과 대통령실의 정상적인 업무를 정치공작으로 몰아가고 있다”(장동혁 원내대변인)며 감사원 엄호에 나섰다. 하지만 여권 안팎에선 또 터진 ‘문자 파동’을 답답해 하는 목소리도 있다. 헌법상 독립기관인 감사원의 사무총장과 대통령실 수석이 주고받은 문자가 공개된 것만으로도 오해를 살 수 있다는 우려였다. 게다가 유 사무총장은 지난달 국무회의에서도 자필 메모가 찍혀 구설에 오른 이력이 있다. 여권 관계자는 “유 사무총장은 야권의 타깃이 된 인물이라 더욱 조심해야 한다”며 “감사 스타일처럼 너무 거침이 없는 것 아니냐”고 했다.

박태인·김준영 기자 park.tae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