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코로나19 안정화 속 신종 BF.7 변이 등장…"국내 15건 검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BF.7, BA.5의 하위변위…BA.2.75.2도 국내 35건 확인 "면역회피 가능성"

코로나19 위험도 2주 연속 '낮음'…감염재생산지수 6주째 1미만

연합뉴스

연휴 끝나고 확진자 증가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5일 오전 용산구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지난 4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사람은 3만3천588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동시간대(1만5천725명)보다 1만7천863명 많아 2배 이상으로 늘었다. 1일∼3일 연휴에 줄었던 진단 검사 건수가 평일이 되면서 급증한 영향으로 보인다. 2022.10.5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코로나19 여름 재유행 감소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신종 'BF.7 변이'가 국내에서도 검출된 것으로 확인돼 방역당국이 예의주시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최근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BF.7 변이가 국내에서도 15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5일 밝혔다.

지난 7월 28일 입국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에게서 8월 11일 국내 처음으로 BF.7 변이가 검출됐다. 이날까지 확인된 BF.7 변이 검출 사례는 국내발생 7건, 해외유입 8건이다.

BF.7 변이는 현 국내 코로나19 지배종인 BA.5 변이의 하위 변이로, BA.5 변이 대비 스파이크 단백질의 1개 정도 추가 변이를 보유하고 있다고 방대본은 설명했다.

BF.7 변이는 최근 분류된 변이이기 때문에 전파력 등 특성 연구가 많이 진행되지 않았지만, 방대본은 면역 회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변이가 관찰된 만큼 국내외 사례를 꾸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방대본은 BF.7 변이가 유럽, 미국 등에서 1만건 정도 확인됐으며, BF.7 변이가 증가하고 있는 독일, 프랑스, 벨기에에서는 최근 2∼3주간 확진자가 발생이 증가하고 있으나 사망자 감소세는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켄타우로스'로 불리는 BA.2.75 변이에서 파생된 또 다른 신종 변이 BA.2.75.2 변이도 8월 18일 첫 검출(확진은 8월 6일) 이후 국내에서 총 35건 확인됐다. 국내발생이 3건, 해외유입이 32건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기준으로 BA.2.75.2 변이는 인도, 미국, 싱가포르 등 28개국에서 732건 확인됐다.

BA.2.75.2 변이는 BA.2.75 변이와 비교해 스파이크 단백질에 3개의 추가 변이가 발생해 면역 회피 증가 가능성이 제기된다.

방대본은 BA.2.75 변이에 대해서도 "검출 건수는 아직 미미하지만, 특성 정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해외 현황과 국내유입 발생 여부를 면밀하게 감시하겠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현 코로나19 유행이 감소 추세에 있지만 겨울철 코로나19-독감 동시유행, 재유행 발생 가능성, BA.2.75.2 등 신규 변이 출현 등 우려 요인도 있다고 밝혔다.

지난주(9월 4주·9.25∼10.1) 국내 오미크론 세부계통 검출률 분석에서 BA.5 변이 검출률은 93.3%로 직전주(9월 3주·9.18∼24) 95.8%보다 조금 낮아졌다. BA.2.75 변이 검출률은 3.1%로 직전주(2.0%)보다 1.1%포인트 올랐다.

연합뉴스

연휴 끝나고 확진자 증가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5일 오전 용산구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지난 4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사람은 3만3천588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동시간대(1만5천725명)보다 1만7천863명 많아 2배 이상으로 늘었다. 1일∼3일 연휴에 줄었던 진단 검사 건수가 평일이 되면서 급증한 영향으로 보인다. 2022.10.5 hama@yna.co.kr


전반적인 코로나19 유행 상황은 안정화 분위기를 유지하고 있다.

방대본은 지난주 코로나19 주간 위험도를 직전주에 이어 전국, 수도권, 비수도권 모두 '낮음'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방대본은 "신규 확진자, 위중증 환자, 사망자 규모가 감소하고 의료대응 역량도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며 2주 연속으로 '낮음' 평가를 유지한 이유를 설명했다.

지난주 주간 확진자 수는 20만1천796명으로 직전주(23만4천698명) 대비 14.0% 감소했다. 일평균 확진자 수는 3만3천528명에서 2만8천828명으로 줄었다.

감염재생산지수(Rt)는 0.80으로 6주 연속 1 이하를 유지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환자 1명이 주변 사람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를 수치화한 지표로 1 이상은 유행 확산, 1 미만은 유행 억제를 뜻한다.

감염재생산지수는 9월 3주에도 0.80이었다. 임숙영 방대본 상황총괄단장은 "유행 상황이 비교적 안정화된 분위기지만 감염재생산지수가 정체된 만큼 확진자 발생 감소세는 다소 완만하게 진행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주 신규 위중증 환자 수는 248명으로 전주(335명) 대비 26.0% 감소했다. 사망자는 305명으로 전주(358명)보다 14.8% 줄었다.

9월 3주 주간 확진자 중 재감염 추정사례 비율은 10.92%로 직전주(10.28%)보다 증가했다. 지난달 25일 0시 기준으로 누적 확진자 2천395만2천767명 중 재감염 추정 사례는 51만5천134명으로, 전체 2.15%를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abbi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