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농가소득 선진국 수준으로 높여라”…청년·스마트 키워드 제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5일 “우리 농업이 중대한 전환기에 있다”며 도약의 키워드로 청년농과 스마트 농업을 제시했다.

이날 오전 경북 상주의 첨단농업 인프라인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방문한 윤 대통령은 “청년은 우리 농업의 혁신 동력”이라고 말했다. 청년농이 운영하는 재배시설부터 둘러본 윤 대통령은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역량을 가진 청년들이 스마트농업 기술을 배우고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상당히 인상 깊었다”며 “청년들의 농업 창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기 임대농지 확대, 창업자금 상환기간 연장 및 대출금리 인하, 농촌 아이돌봄 임대주택 확충, 교육 프로그램 및 컨설팅 지원 등을 약속했다.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농업 인프라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조성한다. 현재 상주와 김제, 밀양, 고흥 4곳에 있다.

중앙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경북 상주시 스마트팜 혁신밸리에서 열린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이곳에서 제9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주재한 윤 대통령은 “우리의 농업이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서는 빅데이터, AI,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농업의 확산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스마트 농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농업인의 여건과 수준에 맞는 교육 프로그램과 현장 문제 해결을 위한 컨설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지능형 첨단 온실·노지 스마트팜 확대, 개방형 데이터 플랫폼 구축 등도 함께 제시했다. 회의장에는 ‘젊은 농부, 똑똑한 농업 대한민국의 희망이 됩니다’라는 슬로건이 걸렸다.

윤 대통령은 회의 마무리 발언에서 “농업을 미래성장산업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키워드는 청년농 육성, 디지털 전환, 경영 안전망”이라며 “중요한 국가 산업인 농업 분야의 인력이 고령화되고 있어 청년층의 활발한 유입이 필요하며 전 산업의 디지털 전환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농업 분야 디지털화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전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에게 “보다 근본적으로 농업의 생산성과 농가소득을 선진국 수준으로 높이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회의에 참석한 정 장관은 ‘농업혁신 및 경영안정대책’으로 2027년까지 매년 5000여명씩, 총 3만여의 청년농을 육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또 시설원예와 축사의 30%를 디지털로 전환하고, 농업직불제 관련 규모도 5조원으로 단계적으로 확대하겠다는 구상 등도 내놨다.

중앙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경북 상주시 스마트팜 혁신밸리 내 방울토마토 온실을 방문, 재배현황을 청취하고 있다. 대통령실 통신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회의 뒤 윤 대통령은 인근 벼 수확 현장을 찾았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올해 태풍 등 어려운 상황에서도 농사에 힘쓴 농업인들을 격려하고, 쌀값 안정을 위한 시장격리 조치를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농업인들은 수확기에 앞서 역대 최대 규모 시장격리 조치를 발표해준 데 대해 감사를 표했다고 한다. 국민의힘과 농림부는 지난 9월 25일 회의를 열고 수확기 역대 최대 물량인 쌀 45만톤을 정부가 매입하겠다고 발표했다.

다만, 윤 대통령은 ‘남는 쌀 의무매입법’인 양곡관리법 개정안엔 부정적이라고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초과 생산량이 3% 이상이거나 가격이 전년보다 5% 이상 떨어지면 과잉 생산된 쌀을 정부가 의무적으로 매입하도록 하는 개정안을 추진하고 있다. 현행법에도 관련한 임의 조항이 있지만 이를 강제 조항으로 바꾸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매입 의무화는 쌀 공급과잉 심화, 재정 부담 가중, 미래 농업 발전 저해 등 부작용이 더 크다는 게 윤 대통령은 인식”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격리 의무화보다는 전략 작물 직불제를 내년부터 신규로 도입·추진해 가루 쌀·밀ㆍ콩 및 조사료의 재배를 확대하고 이를 통해 쌀 수급균형과 식량안보 강화를 이뤄나가는 것이 합리적인 방법이라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