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머스크, 법정서 패색 짙어지자 트위터 인수 재개 '백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임상수 기자 = 트위터와 인수 계약 파기를 놓고 법정 공방을 벌여온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백기'를 든 것은 재판에 앞선 증거 개시 절차에서 잇따라 불리한 결정이 나오면서 재판에서도 패색이 짙어진 데 따른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에 보낸 서한에서 계약 파기를 둘러싼 소송을 중단하고, 440억 달러(약 62조8천억원) 규모의 인수 계약을 그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