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동길 별세에 국민의힘 애도…"자유민주주의에 평생 헌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주호영·정진석·'후원회장 인연' 안철수 등 빈소 조문 예정

연합뉴스

김동길 명예교수 빈소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김동길 연세대 사학과 명예교수가 별세한 5일 서울 서대문구 김옥길기념관에 김 교수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2022.10.5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채원 기자 = 여권은 5일 보수진영 원로인 김동길 연세대 사학과 명예교수의 별세 소식에 잇달아 애도의 뜻을 표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마음 깊이 추모하며 안식을 기원한다"고 적었다.

주 원내대표는 "교수님께서는 일생을 민주화와 자유민주주의 수호에 바치셨다"며 "우리 사회의 큰 어른으로서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으며 바른길을 제시해주시던 교수님의 통찰력과 혜안은 그 깊이를 짐작할 수도 없을 정도였다"고 전했다.

이어 "가끔 찾아뵐 때면 귀한 말씀으로 가르침을 주시고 응원도 아끼지 않으셨다. 대접해주신 냉면 맛은 잊지 못할 것"이라며 "황망한 마음 표현하기 어렵다. 교수님께서 주신 말씀 하나하나 마음 깊이 새기고 나라와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 별세…향년 94세
(서울=연합뉴스) 보수진영 원로 인사인 김동길 연세대 사학과 명예교수가 지난 4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사진은 올해 1월 당시 국민의당 대선 후보였던 안철수 의원의 새해 인사를 받는 김동길 명예교수의 모습. 2022.10.5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같은 당 윤상현 의원도 페이스북에 "한평생 자유민주주의의 가치를 지키며 바른 말씀으로 국민과 소통하고 공감해온 선각자셨다"라며 "링컨과 같은 정치인이 되어 국민을 위해 보다 차원 높은 정치를 하라고 하신 말씀 가슴 깊이 새기겠다"고 했다.

김미애 의원도 페이스북에 "고 김동길 교수님의 영면을 기원한다"라고 적고서 '불의를 보고 말 안하면 용기가 없는 거지요', '이승만 아니었으면 대한민국 없습니다' 등의 생전 고인의 주요 발언을 소개했다.

태영호 의원은 "교수님의 고향은 평안남도 맹산인데 자유민주주의를 위해 평생 헌신하신 교수님은 결국 고향 땅을 밟지 못하시고 눈을 감으셨다"며 "교수님의 뜻을 이어 '담대한 자유와 민주의 물결이 한반도 곳곳에 펼쳐질 수 있도록'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과 주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김옥길기념관에 마련된 김 명예교수의 빈소를 찾아 조문할 예정이다.

대선 후보와 후원회장으로 김 교수와 연을 맺은 안철수 의원도 오후 조문할 계획이다.

안 의원은 대선 후보이던 지난 1월 김 교수의 자택을 찾아 자신의 후원회장을 맡아 달라고 부탁했고 김 교수는 이를 수락했다.

chaewo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