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 '2022 스마트비즈엑스포'서 中企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기부·중기중앙회·삼성 지원 받는 중소기업 95개사 참가

아시아경제

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2 스마트비즈엑스포'에 참가한 안면 보호구 기업 '오토스윙'의 허문영 대표가 전자식 용접면을 시연하고 있다. / 제공=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평화 기자] 삼성전자는 4일부터 7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중소기업의 판로 개척을 돕고자 '2022 스마트비즈엑스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올해로 6회째다. 2016년에 시작해 2020년을 제외하면 매년 열렸다. 올해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하고, 삼성전자와 중소기업중앙회가 공동 주관한다.

이번 행사는 중소기업의 경쟁력과 자생력 확보를 돕고자 삼성전자의 제조, 기술 노하우를 전수하는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의 일환이다. 중소기업이 판로를 개척할 수 있도록 국내외 주요 바이어를 행사에 초청하는 데 목적이 있다.

4일 열린 행사 개막식에는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오영교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박한구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장관은 이 자리에서 "정부와 민간이 함께하는 상생형 스마트공장이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처럼 중소기업의 판로개척까지 지원하는 제조 혁신 성공 모델의 확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中企, 국내외 70개 바이어와 4000여건 구매 상담 진행

올해 행사에는 스마트공장 구축 사업에 참여하는 중소기업 중 생활용품과 식음료, 의료보건, 산업소재 등 다양한 분야의 95개 기업이 참가한다. 자사 제품과 기술을 바이어에게 선보이며 신규 판로 개척에 나선다. 국내외 70개 이상 바이어와 400여건의 구매 상담회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 참가하는 바이어로는 국내 주요 대형마트와 홈쇼핑, 백화점뿐 아니라 해외 구매 대행사인 미국 BBC 코리아(아마존, 이베이)와 희창물산(미국 내 H마트), 일본 거산재팬(일본 야후, 라쿠텐), 싱가포르 큐텐(Qoo10, 온라인 쇼핑몰) 등이 있다.

이번 전시회는 ▲시식존 ▲시연존 ▲체험존으로 구성돼 있다. 관람객이 제품을 직접 체험하고 시식해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시식존에는 에코맘의산골이유식, 맥널티커피, 쿠키아 등 10개사가 참가한다. 혁신 제품 시연이 진행되는 시연존에선 지오메디컬, 화진산업, 삼송캐스터 등 9개사가 관람객을 만난다. 체험존에선 NF, 오토스윙, 형제파트너 등 6개사가 참가한다.

참가 기업 중 제주마미(과자류)와 이맘(떡류), 새오름영농조합(초콜릿)은 모두 여성 대표가 운영하는 제주도 식품 제조 중소기업이다. 삼성전자는 3개사에 전문가 3명씩을 각각 파견해 두달간 현장에 상주하며 제조 현장을 살피고 문제점을 직원과 해결했다. 세 업체는 이번 행사에 올해 처음 참가해 신규 판로 개척에 나선다.

삼성은 해외 바이어와의 상담 경험이 없는 소규모 기업을 대상으로 제품 소개 방법과 수출 서류 작성 등 판매 전 과정을 도와 실제 계약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 행사 현장에서 라이브 커머스 방송 및 활용 교육을 진행하고 브로슈어 등에 활용할 제품 홍보용 사진을 촬영해 중소기업이 어려움을 겪는 마케팅 영역도 집중 지원한다.

이 사장은 "삼성은 한국 경제의 밑바탕이 되는 중소기업의 지속가능한 경영체제 구축을 위해 스마트공장 지원 사업을 바탕으로 판로 개척, 인력 양성, 기술 개발 등을 종합 지원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가 새로운 판로를 개척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2 스마트비즈엑스포'에 참가한 홍삼 가공 기업 '천년홍삼' 김한나 실장(왼쪽)이 홍삼정과를 선보이고 있다. / 제공=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 지원 스마트공장,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까지

삼성전자는 2015년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세계 최고를 향한 길'이라는 동행 철학에 따라 삼성의 제조혁신 기술과 성공 노하우를 제공하고 있다.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경쟁력 제고와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이 대표 사례다. 2018년부터는 중기부, 중기중앙회와 해당 사업을 확대하면서 삼성전자 거래 여부와 상관없이 지원이 필요한 모든 중소·중견기업에 도움을 주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사업을 위해 ▲제조현장 혁신 ▲공장운영 시스템 구축 ▲제조 자동화 등 분야에서 총 200여명의 사내 전문가를 선발, 기업별 상황에 맞게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 생산성 향상과 현장 혁신 지원뿐만 아니라 국내외 판로개척과 전문 인력 양성 교육, 애로기술 해결 지원 등으로 자생력 확보에 도움을 주는 식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방역 물품 부족 현상이 빚어졌을 때는 ▲마스크 ▲PCR 진단키트 ▲LDS 주사기 ▲자가진단키트 등을 제조하는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해 생산성을 끌어올리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2811개사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했다. 올해 지원받는 업체를 포함하면 3000개사가 넘는다. 외부에선 삼성전자의 이같은 사업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했다고 평가한다. 중기중앙회가 지난달 발표한 '대·중소 상생형(삼성)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 정책 효과 분석 결과를 보면 스마트공장 도입 기업이 미도입 기업과 대비해 ▲매출액 23.7% ▲고용 26.0% ▲R&D 투자 36.8% 등의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김평화 기자 peac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