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차' 만화 상 줬다고···"사회적 물의" 경고한 정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윤석열 대통령 풍자화’로 상을 준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공모전에 대해 “엄중 경고” 조치를 취했다. 정치적인 주제를 다뤄 사회적 물의를 일으킬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문체부는 4일 보도자료를 통해 문체부 후원명칭을 쓰는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공모전에서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를 풍자한 것으로 보이는 작품이 수상·전시된 것에 대해 경고조치했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행사 취지에 어긋나게 정치적 주제를 다룬 작품을 선정·전시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히 경고하며 신속히 관련 조치를 취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진흥원이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주최한 전국학생 만화공모전에서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하여 전시한 것은 학생의 만화 창작 욕구를 고취하려는 행사 취지에 지극히 어긋나기 때문에 만화영상진흥원에 유감을 표하며, 엄중히 경고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작품은 고등학생이 그린 카툰이다. 윤 대통령의 얼굴을 한 열차가 연기를 내뿜으며 놀란 시민들을 쫓고 있다. 열차 조종석에는 김 여사가, 나머지 열차에는 검사들이 칼을 들고 서 있다.

이 작품은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카툰 부분 금상(경기도지사상)을 수상했으며, 지난달 30일부터 3일까지 한국만화박물관 2층 도서관 로비에 전시됐다.

수상작 선정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무작위로 추천한 심사위원들이 평가해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교환 기자 chang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