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트럼프, CNN 소송…"히틀러 비유하며 명예훼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변호인단 "CNN, 트럼프 정치적 패배시키려는 의도"
약 7,000억 원 달하는 손해배상금 요구
한국일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지난달 3일 펜실베이니아주 윌크스-배리에서 열린 공화당 집회에서 공화당 상원의원 후보 메흐멧 오즈 후보에 대한 지지 연설을 하고 있다. 윌크스-배리=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을 히틀러에 비유한 CNN방송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손해배상금으로는 4억7,500만 달러(약 6,806억 원)를 요구했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은 이날 플로리다 포트 러더데일 법원에 CNN에 대한 소장을 제출했다. 변호인단은 CNN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인종주의자', '러시아의 하인', '폭동 선동자'라고 부르며 그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련의 거짓 비유를 했다"고 했다.

변호인단은 CNN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정치적으로 패배시키기 위해 이런 보도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소장에서 "CNN은 원고의 부정적인 정보만 강조하고 긍정적인 정보는 무시했다"며 "신뢰받는 언론으로서의 막대한 영향력을 이용해 원고를 정치적으로 패배시키려 했다"고 주장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CNN의 트럼프 전 대통령 히틀러 비유는 2020년 대선 결과에 불복하는 그의 태도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이뤄졌다. 인종주의자라는 지적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불법 입국자는 침략자"라는 등의 발언을 비판하면서 이뤄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오랜 기간 CNN과 반목해왔다. 그는 2019년에도 CNN이 자신을 향해 '불법적인' 공격을 하고 있다며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위협한 바 있다. 특히 2020년 대선 불복 이후 1·6 국회의사당 난입 사태를 그가 부추겼다는 사실을 놓고 CNN을 비롯한 미 언론의 비판이 거세지면서 갈등도 커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20년 러시아의 대선 개입 의혹을 보도한 NYT와 워싱턴포스트(WP)를 대상으로도 소송을 제기했지만, NYT 소송은 기각됐고 WP 소송을 계류 중이다.

2024년 대선 출마를 노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은 최근 정치적·법적 위기에 몰려있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기밀문서 취급 문제와 선거 개입 의혹 등으로 그를 수사하고 있고, 지난달엔 뉴욕주가 그와 그의 가족들이 금융사기를 저질렀다는 의혹과 관련해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장수현 기자 jangsu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