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대기 "국민께 면목 없어"…"정략공세 단호 대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오늘(3일)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 등과 관련해 "가뜩이나 경제가 어려운데 이런 논란이 벌어지고 있어 국민에게 면목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실장은 오늘 오후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제5차 고위당정협의회 모두발언에서 "언론사가 가짜뉴스로 한미동맹을 훼손하는 일도 있었고 대통령의 외교 성과가 상당한데도 국회에선 외교장관 해임을 건의하는 일도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이후 벌어진 각종 논란 국면에서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가 국민을 향해 사과성 메시지를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 실장은 이어 "앞으로 대통령실은 정쟁을 떠나서 오로지 경제와 민생에 전념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실장은 민주당에 대해선 강경한 태도를 유지했습니다.

김 실장은 "내일부터 시작되는 국정감사에서 야당의 공세가 그 어느 때보다 심할 것으로 생각이 든다"며 "이번 (박진) 외교장관 해임 건의와 같이 (야권의) 정략적인 공세에 대해 내각과 여권도 모두 단호하게 대응해주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야권의) 합리적 비판과 대안에는 열린 자세로 소통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김 실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이후) 일주일 동안 좀 많은 일이 벌어진 것 같다"며 "특히 아쉬운 게 대통령 순방 성과를 두고 정치권에서 필요 이상의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실장은 "야당이 주장하는 입법 (법안) 중에는 포퓰리즘으로 재정 파탄을 불러오는 내용들이 적지 않다"며 일례로 쌀 시장 격리 의무화를 골자로 하는 양곡관리법 개정안을 꼽았습니다.

김 실장은 "2011년 태국이 이와 유사한 정책을 추진했다가 쌀 공급이 과잉되고 또 재정 파탄이 나서 경제가 거덜 난 적이 있다"며 "이런 류의 법은 농민과 농업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미래 세대에 부담만 가중시킨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저희뿐 아니고 국민 모두가 (법안 통과를) 막아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실장은 "이번 정기 국회는 윤석열 정부의 초기 성패를 좌우할 수 있는 대단히 중요한 시기"라며 "국정감사뿐 아니라 법안·예산 대응에도 당정과 대통령실이 혼연일체가 돼 최선을 다하자"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김기태 기자(KKT@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