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英, 반세기만에 최대 감세안 결국 철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英 재무장관 "우려 경청했고 알아 들었다" 밝혀
45% 소득세 최고세율 폐지안 추진 않기로
집권 여당 내부의 반발 의식한 듯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쿼지 콰텡 영국 재무장관이 3일(현지시간) 영국 버밍엄에서 TV인터뷰를 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지난달 출범 이후 경기 부양을 외치며 반세기만에 최대 규모의 감세안을 내놨던 영국의 리즈 트러스 정부가 결국 감세안을 철회했다. 파운드와 영국 국채 가격 폭락을 초래했던 이들은 주변 상황을 “경청했다”고 밝혔다.

영국 BBC에 따르면 쿼지 콰텡 영국 재무장관은 3일(현지시간) BBC를 통해 약 10일 전에 제시했던 감세 제안이 “대규모 혼란을 초래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사람들과 대화했고 의견을 들었으며 알아들었다”고 설명했다. 콰텡은 이날 트위터에 "우리는 (소득세) 45% 세율 폐지안을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며 "우리는 이해했고, 경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기업 지원과 저소득층 세부담 감면 등 우리의 성장 계획은 더 번영하는 경제를 위한 새로운 접근법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45% 세율 폐지안으로 인해 영국이 직면한 도전을 극복하기 위한 우리의 임무가 산만해졌다"고 적었다. 같은날 트러스는 감세안 철회에 대해 "경청의 결과"라며 현 정부의 목표가 "고성장"이라고 강조했다.

트러스 정부는 내년에 0%로 추정되는 영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2.5%로 끌어올리기 위해 공격적인 감세안을 내놨다. 콰텡은 지난달 23일 발표에서 소득세 최고 세율을 45%에서 40%로 낮추는 등 450억파운드(약 72조원) 규모의 감세 정책을 소개했다. 이는 1972년 이후 최대 규모였다. 이후 영국에서는 정부가 재정을 망가뜨리고 물가 상승을 부추긴다는 우려가 터졌고 파운드 가치가 역대 최저로 떨어졌다. 국제 금융시장 역시 파운드 가치 하락과 동시에 영국 국채 가격이 폭락하면서 혼란에 휩싸였다.

이에 영국 중앙은행은 2주 연속 영국 국채를 사들이면서 가격 방어에 나섰다. 그러나 외신들 사이에서는 영국이 국제통화기금(IMF)의 구제금융을 받을 수 있다는 위기설이 증폭됐다. 최소 13명의 영국 하원의원들이 공개적으로 감세안에 반대했고 현지 매체들은 소식통을 인용해 집권 보수당 내에서도 약 70명의 의원이 실제 표결에서 감세안에 반대표를 던질 수 있다고 전했다.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오피니엄이 최근 벌인 온라인 설문에서 트러스의 업무 수행 지지율은 18%였다. 그가 업무를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55%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