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와 손잡는 K팝

블랙핑크 '본 핑크', 빌보드 앨범 차트 4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블랙핑크.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주 발매 첫 주에 미국 빌보드 앨범 차트 '빌보드 200' 정상을 차지했던 걸그룹 블랙핑크의 정규 2집 '본 핑크(BORN PINK)'가 2주째 4위로 내려앉았다.

2일(현지시간) 공개된 차트 예고 기사에 따르면 이 앨범은 8일자로 공개되는 빌보드 차트의 빌보드 200 순위에서 전 주보다 3계단 떨어진 4위를 기록하며 2주 연속 톱5 자리를 지켰다.

'본 핑크'의 판매량은 전주보다 60% 하락한 4만 장 상당으로 집계됐다. 빌보드 200은 CD, 바이닐 레코드(LP), 카세트 테이프 등 실물 앨범 판매량, 스트리밍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SEA), 디지털 음원 다운로드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TEA)를 합산해 앨범 판매량을 집계한다.

11주간 빌보드 200 1위를 차지하다 지난주 블랙핑크에 1위 자리를 내주고 2위에 그쳤던 배드 버니의 '운 베라노 신 티(Un Verano Sin Ti)'는 다시 정상에 올라 12주째 1위를 차지했다. 8만 7,000장 상당의 판매량을 기록했는데 스트리밍 횟수에 기반한 SEA가 8만 5,000장으로 압도적 비중을 차지했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