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어르신 예산 대폭 늘리겠다”… 與野 “기초연금 40만원 시대” 한목소리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치권은 2일 노인의날을 맞아 지역 내 돌봄체계를 확대하고 기초연금 등 노인복지예산을 늘리겠다는 등 노인 복지확대에 한 목소리를 냈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정부는 100세 시대를 맞아 어르신 관련 내년 예산을 대폭 늘렸다”며“언제 어디서나 (어르신들이) 필요한 의료와 요양을 받을 수 있도록 지역 내 돌봄체계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은 어르신들의 헌신과 노고로 눈부신 성장과 번영을 이뤄낼 수 있었다”며 “일제 강점기 독립투쟁의 헌장과 자유를 지키기 위한 조국 수호의 현장, 가난을 벗어나게 한 산업 발전의 현장, 대한민국 인재를 키워낸 교육과 문화의 현장에도 모두 우리 어르신들이 계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날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그 기초가 되는 경제적 토대를 일궈온 땀과 헌신을 잊지 않을 것”이라며 “어르신들께서 존경과 예우를 다 하는 것은 우리의 의무이자 미래 번영의 시작”이라고 했다.

여야 정당은 만65세 이상 어르신의 70%에게 지급되는 기초연금을 현재 월 30만원에서 40만원으로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지속가능한 연금개혁과 함께 어르신들의 생활 안정을 위해 기초연금을 40만원까지 단계적으로 인상하는 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약자 중심의 복지정책을 통해 어르신들이 어려움에 빠지셨을 때 국가가 삶의 버팀목이 되겠다”고 했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어르신에 대한 돌봄 국가책임제를 확대하고 기초연금을 40만원으로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또 박 대변인은 예산심사 과정에서 어르신 예산을 증액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윤석열 정부는 내년도 경로당 냉난방비와 양곡비 지원예산, 6만개의 노인 일자리 예산을 삭감했다”며 "무수한 약속과 달리 어르신들의 삶을 어렵게 만들고 어르신들을 우롱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현우 기자 wit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