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감사원 文 조사에 "유신 공포정치가 연상된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페이스북에 "믿기 힘든 보도를 접했다"며 반발

박성준 대변인 "진정 촛불 들길 원하는 것인가"

뉴스1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가 29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공) 2022.8.29/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달중 박혜연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감사원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을 위해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서면조사를 추진한 것에 대해 "유신 공포정치가 연상된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감사원이 문 전 대통령에 대한 서면조사를 통보했다는 믿기 힘든 보도를 접했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 대표는 "온갖 국가 사정 기관이 충성경쟁 하듯 전 정부와 전직 대통령 공격에 나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정치보복에 쏟아붓는 사이 민생은 벼랑 끝에 내몰리고 있다"며 "권력 남용 끝에는 언제나 냉혹한 국민의 심판이 기다렸던 역사를 기억하기 바란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인수위부터 시작한 검찰과 감사원을 앞세운 정치보복의 타깃(표적)이 문재인 전 대통령임이 명확해졌다"며 "국민이 진정 촛불을 들길 원하는 것이냐"고 반발했다.

박 대변인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은 논란의 여지가 없는 사건이다. 그런데도 퇴임한 대통령을 욕보이기 위해 감사원을 앞세운 정치보복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민주당은 문 전 대통령을 향한 윤석열 정권의 정치보복에 대해 강력하게 맞서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7월 중순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국가정보원, 국방부, 해양수산부, 해경 등 9개 기관을 대상으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감사에 착수했다.

민주당은 내일(3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감사원의 조사 통보를 규탄하고 국정감사에서 감사원의 조사 통보가 적절했는지 따져 물을 계획이다.

da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