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기현, 이재명에 제대로 날 세웠다…“비리 의혹의 몸통, 웃는 꼴 볼 수 없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기현, SNS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강하게 비판 “야당 탄압 말라니 기가 찰 노릇”

세계일보

국민의힘 당권 주자로 손꼽히는 김기현 전 원내대표가 지난달 30일 대구 북구의 엑스코에서 열린 시당원 교육에 나서 특별강의를 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기부정의 중환자’, ‘비리 의혹의 몸통’, ‘헛소리’ 그리고 ‘뇌물 참사의 몸통’까지….

국민의힘 당권 주자로 손꼽히는 김기현 전 원내대표가 2일 미국 순방 중 불거진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 등을 ‘국민도 귀가 있다’는 말로 꼬집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 이 같은 표현을 써가며 제대로 날을 세웠다.

김 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도둑이 큰소리치는 세상을 더 이상 그냥 묵과할 수 없다”며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형과 형수에게 퍼붓고서도 부끄러움은커녕 도리어 큰소리 뻥뻥 치고 다니는 이재명 대표의 가식이 참 어이없다”고 혀를 찼다. 단군 이래 최대 부동산 개발 ‘비리 의혹의 몸통’이라고 이 대표를 수식하고는 “야당 탄압하지 말라며 호통을 치니 기가 찰 노릇”이라고 비꼬았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달 30일 전남 무안군의 무안도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국민도 귀가 있고 판단할 지성을 갖고 있다”며 “거짓말하고 겁박한다고 해서 생각이 바뀌거나 들었던 사실이 없어지지 않는다”고 윤 대통령을 비판했다. 외교 참사에 이어 경제 참사까지 벌어질 듯한 상황이라던 이 대표의 발언은 윤 대통령 순방 논란 사안을 처음 언급한 것이기도 했다.

세계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30일 무안군 소재 전남도청 ‘왕인실’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무안=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전 원내대표는 그러자 SNS에서 “수십억원 뇌물을 받고 무려 7000억~8000억원의 부동산 특혜를 줬다는 의혹의 몸통이 방실방실 웃고 다닌다”며 “그 꼴을 차마 참고 보고 있을 수 없다”고 어이없어했다.

MBC를 겨냥한 듯한 메시지도 있었다. 김 전 원내대표는 “조작된 가짜뉴스를 보도하는 게 언론의 자유?”라며 “헛소리 작작하기를 바란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그리고는 “세상 어디에도 ‘조작 자유’란 없다”며 “자유에는 반드시 책임이 수반되며 조작된 자유는 엄벌의 대상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조작뉴스를 만들어 자기와 자기 진영의 철밥통을 지키는데 골몰하는 일부 몰지각한 자들이 떠벌리는 언론 자유니 뭐니 하는 헛소리에 ‘좋은 게 좋다’는 식으로 두루뭉술해서는 안 된다”고도 말했다.

박성제 MBC 사장과 경영진의 사과와 사퇴 그리고 민주당의 사과만이 MBC 정상화의 유일한 길이라면서, “이재명 대표가 국회를 방탄막으로 악용하기를 멈추고 법의 심판을 받겠다고 하지 않으면, 민주당은 자멸할 것”이라는 말로 진실 이기는 권력은 없다고 김 전 원내대표는 내세웠다.

특히 김 전 원내대표는 이 대표와 MBC를 직격하는 과정에서 “저는 무도한 권력의 무자비한 폭압에 의해 터무니없는 공작 수사도 당했고, 말도 안 되는 국회 징계도 받았다”며 “조작을 수반한 공작의 폐해가 얼마나 큰지를 온몸으로 똑똑히 새기고 있다”고 말을 꺼냈다.

전자의 ‘공작 수사’는 김 전 원내대표가 증인으로 법원에 출석했던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을, 후자의 ‘국회 징계’는 지난 5월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인 검찰청법 개정안 처리 과정에서 그가 법제사법위원회 진행을 방해했다고 민주당이 주장하며 윤리특위에 징계안을 제출한 일을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원내대표는 울산시장 시절이던 2018년 당시 청와대의 하명으로 경찰이 그의 측근 비리를 수사해 같은 해 지방선거에서 낙선했다고 주장했었으며, 후자의 사건에서는 민주당 주장은 사실이 아니고 회의도 방해하지 않았다고 맞섰지만 ‘30일 국회 출석정지’ 징계를 받았다.

한편, 김 전 원내대표는 전날에는 이 대표를 둘러쌌던 ‘형수 욕설 논란’을 언급하고는 “자기부정의 중환자 같아 보일 정도”라며 지적했고, 2일 게재한 별도 글에서는 “‘뇌물 참사’의 몸통 이재명 대표는 부정부패 비리 의혹에 책임을 지고 당장 사퇴하라”고 재차 이 대표를 겨눴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