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광주·전남 22개 대학 모집인원 3196명 감소…서울 2494명 증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서동용 의원 "지방대 활성화 방안 마련" 촉구
뉴시스

[광주=뉴시스] 광주시교육청.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4년제 대학 모집인원이 광주와 전남지역은 감축된 반면 서울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석열 정부가 반도체 인력양성을 앞세우며 수도권 정원 규제를 완화하는 것이 결과적으로 지방대의 고사를 앞당길 것이다는 지적이다.

2일 국회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서동용(순천·광양·곡성·구례을)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2년 전국 4년제 일반대와 전문대 404개교에서 모집한 인원은 총 68만1217명이었지만 10년 뒤인 2022년에 10만1903명이 감소된 57만9314명이었다.

광주의 경우 2012년 11개 대학 모집인원은 1만6812명이었지만 2022년 1만4956명으로 1856명 감소했다. 대학 합격 후 실제 입학까지 이어진 경우도 2012년 1만6550명에서 2022년 1만4520명으로 2030명을 채우지 못했다.

전남지역 역시 11개 대학의 2012년 모집정원은 1만598명이었지만 2022년에는 1340명 감소한 9258명이었다. 실제 입학생은 2022년 9901명, 2022년 8251명이다.

반면 서울지역 4년제 대학 45개교의 모집인원은 2012년 8만4578명에서 2022년 8만7072명으로 2494명이 늘었다.

이와함께 올해 기준 강원, 경남, 경북, 전남, 제주 지역의 4년제 대학들의 신입생 충원율은 80%대에 불과했으며 전문대의 경우 70%대 이하로 나타났다.

서동용 의원은 "윤석열 정부가 지방대 시대를 국정과제로 선언했지만 오히려 수도권 정원을 늘리도록 유도하는 등 모순된 정책을 펼치고 있다"며 "교육부가 수도권 지역 대학 규제를 하지 않으면 지방대의 위기는 계속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