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평, "많은 국민 검사에 반감···윤 대통령 이길 수 없는 싸움"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통령의 솔직하고 투명한 인격 깊이 신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평 변호사는 1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많은 국민이 갖는, 오랜 세월 동안 위압적으로 군림해온 판사나 검사의 처신에 대한 반감은 생각 이상으로 엄청나다. 그 반감에 의해 판, 검사의 일상적 투박한 용어에도 정서적으로 크게 반발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신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 같이 밝히고 "그리고 이 싸움은 윤 대통령 측에서 여러 면으로 보아 이길 수 없는 싸움"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과 오랜 친분을 맺은 신 변호사는 "나는 윤석열 대통령의 솔직하고 투명한 인격에 그리고 여차한 경우에는 자신의 몸을 기꺼이 내던지는 강하고 헌신적인 리더십에 깊은 신뢰를 보낸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대통령) 말의 대상은 우리 헌법이 기초한 대의제 민주정치의 핵심인 국회 혹은 그 헌법적 구성원인 다수의 국회의원들"이라며 "그러므로 시중에 떠도는 말을 그가 했다면 어떤 변명도 하지 말고 사과를 해야 마땅하다. 그러나 그런 말을 한 기억이 없다면 물론 사과할 필요가 있을 리 없다"고 했다.

그는 "나는 윤석열 대통령의 솔직하고 투명한 인격에 그리고 여차한 경우에는 자신의 몸을 기꺼이 내던지는 강하고 헌신적인 리더십에 깊은 신뢰를 보낸다"라며 "나이 들면 어느 정도 사람을 분별하는 능력이 생긴다. 그리고 자화자찬을 해서 미안하나, 나는 그 점에서 조금 더 예민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지난 문 정부가 보인 무능과 위선, 시도 때도 없이 전개되던 정치쇼를 잊을 수 없다"라며 "그들 운동권세력이 계속 정권을 잡았으면 우리의 미래를 여는 문을 아예 닫아버렸을 것으로 본다. 윤 정부 들어 일어나고 있는 변화를 보면 이를 실감한다"고 했다.

이어 "무엇보다 이제 외교의 정상화가 이루어지고 있지 않는가. 그 결과의 하나로 우리 눈앞에서 어마어마한 방산수출의 단초가 열렸고, 지긋지긋하던 중국, 북한을 향한 일방적인 스토킹 수준의 외교도 보이지 않게 되었다"라며 " 그러나 운동권세력이 무능하긴 했어도, 그들이 탈원전정책을 추진하였으나 독일의 메르켈 정부처럼 원전폐쇄정책을 취하지 않은 것은 다행이다. 아마추어리즘의 극치인 소주성 정책을 일단 시작했으나, 그 부작용이 현실화하자 이를 상당 부분 수정해주었다"라고 전했다.

신한나 기자 hann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