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문 열었더니 옆집엔 헤엄치는 '상어'…美 덮친 허리케인 위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황예림 기자] 지난 28일 오전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한 주택가에서 상어가 목격됐다./사진=트위터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이 미국 플로리다주를 강타한 가운데 침수된 주택에서 상어가 헤엄치는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각) 가디언·AP통신 등 외신은 지난 28일 오전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에 사는 도미닉 카메라타가 물에 잠긴 이웃집 뒷마당에서 상어로 추정되는 생물을 목격해 촬영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영상에는 물이 가득 찬 뒷마당에 지느러미를 내민 생물이 물결을 일으키며 헤엄을 치는 모습이 담겼다. 가디언은 "뚜렷한 지느러미를 가지고 있었으며 크고 검었다"고 영상 속 생물의 모습을 묘사했다.

이 광경을 직접 본 카메라타는 생물의 길이가 약 1.2m였다고 추측했다. 카메라타는 "처음에는 물고기인 줄 알았는데 확대했더니 주변 사람들이 모두 상어 같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지난 28일 오전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한 주택가에서 상어가 목격됐다./사진=트위터



플로리다주 자연사 박물관 상어 프로그램 책임자인 조지 버지스는 가디언과 인터뷰에서 해당 생물을 두고 "어린 상어로 보인다"고 밝혔다. 플로리다 인터내셔널 대학에서 상어 행동을 연구하는 해양생물학자 야니스 파파스타마티우는 "대부분의 상어들은 허리케인이 오기 전 얕은 만을 떠난다"며 "그 과정에서 우연치 않게 시내로 헤엄쳐 들어갔을 수도 있고 떠밀려 내려온 걸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영상은 트위터에서 하루 만에 조회수 1200만회를 기록하며 화제가 됐다. 트위터 누리꾼들은 이 생물을 '길거리 상어'라고 부르며 "거리에서 이걸 보고 있다는 게 믿지 않는다", "이언이 너무 강력해서 상어가 도시까지 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허리케인 이언은 최고 시속 240㎞의 강풍과 비를 동반하며 플로리다주 곳곳에 큰 피해를 안겼다. 지난달 30일까지 플로리다주에선 최소 25명이 숨지고 건물 수백 채가 침수됐다. 이언은 역대 미국을 강타한 허리케인 중 5번째로 강력한 허리케인으로 기록됐다.

황예림 기자 yellowyer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