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차하다' 순식간에 털린다"…'010' 조작한 피싱 올해 2배 늘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발신번호 변작 중계소에 사용한 휴대 전화.[사진 출처 = 부산경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010, 02번호도 조심하세요.'

070 인터넷전화를 비롯한 해외 발신 번호를 '010'이나 '02'로 조작한 보이스피싱 사기가 부쩍 늘어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1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국회 이인영 의원에게 제출한 발신번호 거짓 표시 신고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말 기준 발신번호 조작이 확인된 사례는 5749건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전체 2424건의 2배가 넘어선 것으로, 이같은 추세라면 올해 번호조작 확인 건수는 최근 5년간 최다였던 2019년의 7106건을 넘어설 전망이다.

경찰은 지난해부터 070 번호를 010 등으로 조작, 발송하는 중계기 관리책 등에 대한 특별 단속을 벌이고 있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전화번호 조작 보이스피싱범들은 검찰, 금융기관, 자녀 등으로 속여 말하는 수법을 취한다. 이들은 모텔이나 원룸에 중계기를 설치해두는 '고정형 중계소' 형태와 차량에 중계기를 설치해 차량을 이동하면서 조작하는 '차량형 중계소' 형태의 수법을 사용하고 있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