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비속어 논란’ 저격에…與 ‘형수 욕설’ 맞불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李 “바이든 욕했지 않나”

성일종 정책위의장 “대한민국 최고 욕설가에게 묻겠다” 비꼬아

김기현 “생각하며 말해라”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윤석열 대통령. 사진=임형택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비속어 발언’ 논란에 휩싸인 윤석열 대통령을 저격했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형수 욕설’ 논란을 띄우며 대대적인 엄호에 나섰다.

이 대표는 30일 전남 무안군의 전남도청에서 열린 민주당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도 귀가 있고, 판단할 지성을 가지고 있다. 거짓말하고 겁박한다고 해서 생각이 바뀌거나 들었던 사실이 없어지지 않는다”며 “지금 들어도 ‘바이든’(미 대통령) 맞지 않느냐. 욕 했지 않나. 적절하지 않은 말 했잖나”라고 비판했다. 그동안 해당 논란에 침묵하던 이 대표가 윤 대통령을 직접 겨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민의힘이 이번 논란을 민주당과 MBC의 ‘정언유착’(정치권과 언론의 유착) 의혹으로 규정, 연일 공세 수위를 높이는 점도 비판했다. 이 대표는 “잘못했다고 해야지, 어떻게 언론사를 겁박하고 ‘책임을 묻겠다, 진상규명을 하겠다’는 말을 그렇게 쉽게 내뱉느냐”며 “진상을 규명하는 첫 번째 길은 ‘내가 뭐라고 말했으니 다르다’고 해야 말이 되는 것 아니냐. 나는 기억 못하는데 틀릴 가능성이 있다는 게 대체 상식에 부합하는 말이냐. 국민을 존중하시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현장최고위 발언이 언론에 보도된 뒤 반격에 나섰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 발언을 하면서 이 대표가 스스로 낯이 뜨겁지 않았다면 그야말로 ‘후안무치’하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국민께선 하루가 멀다 하고 구체화되는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에 대해 직접 해명을 듣고 싶어 하신다”며 “이 대표의 발언을 고스란히 돌려드린다. 부디 국민을 존중하시기 바란다”고 질타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 대표께 똑같이 돌려드린다”며 “지금 들어도 형수에게 쌍욕한 거 맞지 않느냐. 쌍욕 했지 않나. 매우 적절하지 않은 말 했지 않나”라고 일침을 놨다. 그러면서 “도대체 윤 대통령께서 하신 말씀이 욕이라는 걸 어떻게 그렇게 확신을 하느냐”며 “고기도 씹어본 사람이 잘 먹는다고, 욕을 워낙 많이 해봐서 정확하게 아는 것이냐”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성 정책위의장은 “대한민국 최고의 욕설 전문가께서 그리 말씀하시니 저도 다시 한 번 들어보겠다”며 “왜 본인이 더 손해 볼 공격을 자꾸만 하나. 이 대표가 욕설에 대해 말할 자격이 있는 분이냐”고 비꼬았다.

김기현 의원도 가세했다. 그는 자신의 SNS에 글을 올리며 “친형과 형수에게 듣기 거북할 정도로 인정사정없이 욕설을 퍼부어대던 이 대표의 입에서 나올 말은 아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자신에게 부메랑이 돼 비수를 꽂는다는 사실을 좀 생각하면서 말씀 가려 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은희 기자 joy@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