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철수 "난 강하다, 국민의힘 대표 뽑아주면 알텐데" [정치언박싱]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중앙일보 ‘정치 언박싱(unboxing)’은 여의도 정가에 떠오른 화제의 인물을 ‘비디오 상자’에 담아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정치권의 새로운 이슈, 복잡한 속사정, 흥미진진한 뒷얘기를 정리해드립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에겐 “뒷심이 부족하다”는 이미지가 따라붙곤 한다. 2012년과 2022년 두 번의 대선 중도 하차의 영향이 컸다. 게다가 올해 3·9 대선 뒤 국민의힘에 합류하기 전까지 10여년의 정치 인생 대부분을 제3 정당에서 보냈으니 뒷심을 발휘할 기회 자체가 많지 않았다.

그는 세간의 그런 평가를 몹시 억울해한다. 지난달 26일 중앙일보 ‘정치언박싱’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도 그는 “나는 강하다. 작은 당을 이끌면서 (정치권에서) 10년을 살아남은 사람”이라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내년 2월께로 예상되는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하겠다고 밝힌 그는 “지금 현역 정치인 중에서 정당 대표로서 선거 지휘 경험이 제일 많다. (대선·총선·지방선거) 모든 전국 선거를 다 지휘했다. 그런 사람은 내가 유일하다”며 “(기성 정당이 아닌 새 정당을 만들어서 총선 때) 38석에 이르는 교섭단체도 만들어본 사람”이라고 했다. 안 의원은 2016년 국민의당을 이끌며 호남에서 돌풍을 일으켜 38석(지역구 25석, 비례대표 13석)을 얻는 성과를 거뒀다. 그는 “대한민국 역사에 기록될 수 있는 정치적 업적과 성과를 만든 경험이 있다”며 “3김(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종필 전 국무총리) 말고는 그 다음이 나”라고 거듭 강조했다.

안 의원은 그런 자신감을 발판으로 “수도권 지휘관”으로서 2024년 총선을 이끌겠다고 했다. 그를 위한 전제 조건은 당권 쟁취, 과연 그의 바람이 이뤄질까. 안 의원의 말을 직접 들어봤다.

Q : ‘정치언박싱’ 시청자에게 인사 부탁드린다.

A : “어떤 분들은 내게 ‘다 좋은데 좀 강했으면 좋겠다’고 한다. 내가 정치 10년이 넘었다. 나는 마라톤 풀 코스를 완주한 사람이다. 나는 강한 사람이고, 국민의힘 대표가 되면 강한 면모를 행동으로 보여주겠다.”

Q : 지금 윤석열 정부는 몇 점인가. 학점을 준다면 몇 학점인가.

A : “지금 국민의힘은 지도부 없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다. 그러니까 학교로 따지면 임시 휴강한 그런 상황이어서 혁신을 하지 못하고 있다.”

Q : ‘안철수 대표 체제’가 되면 A+를 받는 건가.

A : “최소한 A는 받을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 A-도 A 이상에는 포함되는 것 아니냐.”

Q : 여권에서는 총선 승리를 위해 한동훈 법무부 장관 차출설도 나온다.

A : “나도 정치만 10년이 됐는데 정치라는 게 시행착오가 필요한 것 같더라. 경험을 쌓을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하다. 본인을 위해서, 좀 더 큰 정치인이 되기 위해서. 선거 지휘라는 게 이미지만으로는 안 된다. (총선은) 후보가 한 명 나오는 대통령 선거가 아니고 전국에 있는 300명의 의원들 중에서 다수를 당선시켜야 하는 일이다. 성격이 완전히 다르다. 개인기만으로 될 수 있는 게 아니다.”

Q : 대선 이후 윤석열 대통령과 저녁 식사를 한 적이 있나.

A : “(따로 식사하거나) 그런 건 아니지만 지난 5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국에 왔을 때 만찬을 함께했다. 당시 헤드테이블이었는데 윤 대통령이 나를 바이든 대통령 정면에 앉혔다. 그 때 바이든 대통령에게 명함을 주면서 ‘펜실베니아 대학교 출신’이라고 하니까 바이든 대통령이 ‘나 거기서 교수 4년 했는데’라고 하면서 분위기가 좋았다.” (※안 의원은 펜실베니아대에서 공학 석사와 경영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Q : 부인 김미경 교수나 딸 안설희 박사가 정치 행보를 계속 응원하고 있나.

A : “우리만 편하게, 행복하게 사는 게 바람직하지 않은 삶이라고 우리 세 명 모두가 그렇게 생각한다. 온 몸에 오물을 묻히면서, 모욕을 당하고 조롱을 당하면서도 고통 받는 이웃을 도와주기 위해서 자기의 진심을 담아서 봉사하는 것이 정치 아니겠느냐.”

Q : 대표가 되면 169석의 거대 야당을 상대해야 한다.

A : “나는 훨씬 더 작은 당을 이끌면서 10년을 살아남은 사람이다.”

허진·손국희 기자 bim@joongang.co.kr, 촬영=서진형, 제작=우수진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