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시아, 점령지 합병일 선언 날... 민간인 車행렬 포격, 90명 사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러시아군이 30일(현지 시각) 우크라이나 자포리자에서 민간인 차량 행렬을 공격해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다./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 4곳에 대한 합병조약을 체결한 30일(현지 시각) 우크라이나 곳곳에 대규모 공격을 가해 90명에 달하는 민간인 사상자가 나왔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은 이날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남부 자포리자에서 민간인 차량 행렬에 포격을 가해 25명이 사망하고 50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올렉산드르 스타루 자포리자 주지사는 텔레그램을 통해 “해당 차량 행렬은 친지들을 안전한 곳으로 데리고 오기 위해 러시아 점령지로 향하던 인도주의 호송대였다”며 사상자 전원이 민간인이라고 말했다.

조선일보

/올렉산드르 스타루 자포리자 주지사 텔레그램


한 목격자는 로이터통신에 미사일 공격으로 차량의 유리창이 날아가고 파편이 튀었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가족들과 함께 이동 중이던 한 여성은 “90세 어머니를 데리러 가고 있었다”며 “우리는 기적적으로 살아남았다”고 말했다. 실제 올렉산드르 주지사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도로의 차량들은 불에 타 있고 바닥에 사람이 쓰러져 있다.

자포리자 경찰 관계자 세르게이 우류모프는 “이번 공격에 러시아 지대공미사일 S300이 사용됐다”며 “피해를 입은 사람들은 대부분 차 안이나 옆에 있었다”고 했다. 이어 “러시아군이 인도주의 호송대의 좌표를 갖고 있었을 것”이라며 “우연한 공격이 아니라 완전 고의적인 공격”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자포리자에 러시아가 설치한 행정부 수반인 블라디미르 로고프는 텔레그램을 통해 “우크라이나군이 또다시 테러 행위를 저질렀다”며 “우크라이나는 가증스러운 도발을 통해 이번 사건을 러시아군의 소행으로 묘사하려 애쓰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선일보

30일(현지 시각) 우크라이나 중부 드니프로의 한 운송회사가 러시아의 공격을 받았다./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중부 드니프로에서는 러시아의 이스칸데르 미사일이 운송회사를 공격하면서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남부 미콜라이우에서는 고층 건물에 미사일 공격이 가해져 8명이 부상 입었다. 이외에도 남부 오데사에선 흑해상에서 발사된 이란제 자폭 드론의 공격이 이어졌고, 이중 일부가 방공망에 격추됐다. AP통신은 이날 보고된 러시아의 일제 공격은 최근 몇 주간 가장 강력한 공격이었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군의 공격도 이어졌다. 남부 헤르손주의 러시아 점령지에서 친러시아 행정부의 제1보안부국장인 알렉세이 카테리니체프가 우크라이나의 공격으로 숨졌다. 헤르손주 친러시아 행정부는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하이마스) 로켓 2발이 카테리니체프의 집에 떨어졌다고 밝혔다.

한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크렘린궁에서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자포리자주·헤르손주 등 우크라이나 내 4개 점령지 합병 조약을 체결했다.

[정채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