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수처, 이영진 헌법재판관 접대 의혹 골프장 압수수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영진 헌법재판관의 접대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30일 접대 장소로 지목된 골프장을 압수수색했다.

중앙일보

이영진 헌법재판관.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3부(차정현 부장검사 직무대리)는 이날 오후 경기도 용인시의 한 골프장에 수사관들을 보내 이용 기록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이 골프장은 지난해 10월 이 재판관이 사업가 이모씨 등과 모임을 했던 곳이다. 이 재판관은 이곳에서 이씨의 친구인 사업가 A씨를 처음 만나 골프를 치고 A씨가 운영하는 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함께 식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A씨는 자신의 이혼 소송 고민을 털어놓자 이 재판관이 ‘가정법원 부장판사를 알고 있으니 소송을 도와주겠다’는 취지로 언급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자신의 변호사를 통해 현금 500만원과 골프의류를 이 재판관에게 전달했다고 주장했지만, 이 재판관은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

이 재판관은 “덕담 차원에서 좋은 변호사를 선임해서 소송을 잘하시라고 했던 정도였다”며 소송 관련 조언이나 도움을 주겠다는 약속은 전혀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 8월 시민단체 고발로 수사에 착수한 공수처는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이달에는 A씨와 변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 재판관은 지난 2018년 10월 당시 바른미래당의 추천으로 헌법재판관이 됐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