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입국 제한과 금지

'마지막 유럽행 국경' 노르웨이도 러 관광객 입국제한 '만지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EU행 막혀 러 징집 대상자들 몰릴 가능성…"필요시 즉각 폐쇄"

연합뉴스

러-노르웨이 국경 통과하기 위해 대기 중인 차량
(시르케네스[노르웨이] AP=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러-노르웨이 육상 국경검문소인 스토르스코그에 대기중인 차량 행렬. 2022.9.30 photo@yna.co.kr



(브뤼셀=연합뉴스) 정빛나 특파원 = 러시아에서 유럽으로 향하는 마지막 길목이라고 할 수 있는 노르웨이가 러시아 관광객의 육로 입국을 제한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에밀리에 엥에르 멜 노르웨이 법무·공안부 장관은 30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게재된 성명에서 "필요하다면 국경을 신속히 닫을 것이며, 달라지는 조처는 예고 없이 단행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핀란드와 유사한 조처를 시행할 준비가 돼 있지만 일단 기다릴 것"이라며 "핀란드와 비교하면 노르웨이는 상대적으로 (러시아인의) 입국이 많지 않았다. 이곳의 상황은 핀란드와 다르다"고 부연했다.

당장은 국경을 열어두겠지만, 러시아 정부의 동원령을 피하려는 불법 입국자 급증 등 상황이 급변할 경우 언제든 국경을 폐쇄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와 함께 노르웨이 당국은 스토르스코그 검문소를 통한 불법 입국이 늘어날 가능성에 대비해 이날부터 국경 일대에 헬리콥터를 투입하는 등 감시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멜 장관은 덧붙였다.

노르웨이 북부 핀마르크주(州)에 위치한 스토르스코그는 노르웨이의 유일한 러-노르웨이 육상 국경검문소다.

앞서 러시아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유럽연합(EU) 회원국인 폴란드,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등 4개국에 이어 이날 0시부로 핀란드까지 관광비자를 통한 러시아인들의 입국을 금지하면서 EU 회원국으로 갈 수 있는 육로가 모두 차단됐다.

여기에 EU 회원국은 아니지만 유럽국가 간 자유 통행을 보장한 솅겐 조약 가입국인 노르웨이까지 동참하게 된다면 유럽으로 향하는 마지막 남은 육로까지 모두 막히게 된다.

shin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