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민정 ‘날리면’ 해명한 김은혜 직격 “굉장히 곤혹스러울 것. 회피한다고 될 일 아냐”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풀(pool) 기자단의 구성과 운영 방식에 대해 모를 리 없다. 그런데 지금 MBC에만 좌표를 찍어 공격한다. 김 수석이 과연 어떤 답변 하실지 너무 궁금하다”

세계일보

김은해 대통령실 홍보수석비서관(왼쪽)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공동 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이 터진 지 15시간 만에 “(영상에 등장하는 발언은)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해명한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을 향해 30일 “회피한다고 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고 직격했다.

김 수석이 대통령 순방 당시 해명 브리핑 후 일주일째 모습을 보이지 않는 데 대한 공격으로 풀이된다. 고 의원은 KBS 아나운서, 김 수석은 MBC 기자 출신이다.

고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일단 (김 수석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 증인 신청 해 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고 의원은 “그분은 대변인도 하셨고 기자 출신이기 때문에 이 사안에 대해선 기자의 입장에서도, 또 대변인의 입장에서도 두 가지를 다 알고 있는 분”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지금 답변하기가 굉장히 곤혹스러운 상황일 거다. 그래서 나오지 않는 거라고 본다”고 짚었다.

고 의원은 “(김 수석) 본인이 아무런 책임도 없고 대통령실이 아무런 잘못이 없다, 그렇게 떳떳하다면 국감장에 나와서 명명백백하게 대응도 하고 대처도 할 시간을 드리겠다는 것”이라며 “그래서 안 나올 이유가 전혀 없다고 본다”고 했다.

이어 “특히나 풀(pool) 기자단의 구성과 운영 방식에 대해 (김 수석이) 모를 리가 없다”면서 “MBC가 단독으로 취재한 게 아니라 여러 언론사를 대신해서 취재를 들어간 거다. 그러면 해당 영상은 모든 언론사가 함께 공유해야 되는 건 마땅한 의무다. 그래서 그 영상을 갖고 모든 언론사들이 일제히 보도했던 건데 지금 MBC에만 좌표를 찍어서 국민의힘에서 공격하고 있다”고 맹비판했다.

고 의원은 “김 수석이 과연 어떤 답변을 하실지 너무 궁금하다”면서 “이런 식으로 언론을 탄압하는 것이 그분께서 갖고 계신 언론에 대한 관점인가, 언론관인지 묻고 싶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수석을 국감 증인으로 불러 ▲‘15시간’에 관해 투명하게 밝히고 ▲기자 출신으로서 기자 명예를 걸고 (윤 대통령의) 욕설 발언에 대해서 어떤 입장을 갖고 계시는지 본인 입으로 듣고 싶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번 사태에 관해 그는 “결국 대통령한테 모든 게 다 있다”며 “욕설은 야당에 있는 많은 분께서도 사과해야 한다고 하지 않는가? 왜 안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어쨌든 국회한테 욕설한 거라고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하셨잖나”라고 물었다.

고 의원은 “피해자에게 정중히 사과하는 게 맞다. 그걸 지켜보며 부끄러웠을 국민께도 사과하는 게 맞다”면서 “지금 대통령의 마음속에는 ‘내가 국민한테 욕한 것도 아닌데 내가 왜 사과를 해야 되냐’하는 생각을 하고 계신다는 생각이 드는데, 술 잔뜩 마시고 길에서 멀쩡한 사람한테 행패 부려서 동네가 소란스러워지면 피해자한테도 사과하지만 그걸 본 자식들한테도 ‘이 아비가 못난 모습 보여서 진짜 미안하다’고 사과하지 않는가”라고 윤 대통령에게 사과를 촉구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