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野 "정작 대통령은 이재명이었어야…윤석열은 거짓말만"(종합)

댓글 3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0일 민주당 전남 현장 최고위원회의

"지금 들어도 `바이든`…尹, 욕했다"

"尹의 기억력도 처벌해야 하는 것인가"

尹 정부, 외교·경제라인 교체 요청

尹, 박진 해임건의안 수용 촉구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였다. 민주당은 전날 박진 외교부장관의 해임건의안을 통과시킨 데 그치지 않고 윤 대통령을 향해 이번 외교 참사와 관련한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에도 쌀값 안정화를 위한 ‘양곡관리법’ 처리 협조를 촉구하면서 ‘민생’ 의제의 주도권을 가져오겠다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이데일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오전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 9층 서재필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李, 尹 `욕설 논란` 직접 비판 “잘못했다 하라”

민주당은 윤 대통령을 겨냥한 비판을 서슴없이 쏟아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전남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대통령의 뉴욕 순방 기간 불거진 이른바 ‘비속어 논란’에 대해 “지금 들어도 ‘바이든’이 맞지 않나. 욕하지 않았나”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가 이에 대해 직접적으로 비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간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을 향한 직접적인 발언을 최소화해왔지만 윤 대통령의 낮아진 지지율을 틈타 직격을 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국민도 귀가 있고 국민도 판단할 지성 갖고 있는데 거짓말하고 겁박한다고 해서 생각이 바뀌거나 들었던 사실은 없어지지 않는다”며 “잘못했다고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진상을 규명하는 첫 번째 길은 ‘내가 뭐라고 말했으니 다르다’고 해야 말이 되는 것 아니냐”며 “나는 기억을 못하는데 틀릴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대체 상식에 부합하는 말이냐. 국민을 존중하길 바란다”고 역설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외교 참사의 최종 책임자이자 문제 당사자인 대통령은 단 한 번도 국민에 사과하지 않았고 그 어떤 유감 표명도 없었다”며 “대국민 사과, 외교라인의 쇄신 없이 뭉개고 간다는 건 국민에 대한 정면도전”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자신에게서 비롯된 무능과 말실수에 화살을 화풀이식으로 언론에 겨누고 진실규명만 주문했다”며 “여당은 언론사를 찾아가 항의하고 검찰 고발까지 자행했다”고 질책했다.

정청래 민주당 최고위원은 지난 대선 윤 대통령이 후보 시절 유세 연설에서 ‘절대 거짓말하지 않는 정직한 대통령이 되겠다’라는 발언한 것을 언급하며 “거짓말하지 않는 정직한, 대통령이 될 분은 옆에 있는 이재명 당시 후보인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엊그제 한 말을 기억하지 못한다고 한다. 대통령의 기억력도 처벌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기도 했다.

이데일리

박홍근(왼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野, “외교·경제 라인 교체해야…尹, 박진 해임건의안 수용도”

정부를 향해서도 쓴소리를 이어갔다. 이 대표는 “웬만하면 정부의 실정에 대해 말하고 싶지 않았는데, 지금 그냥 방치하면 외교 참사에 이어 경제 참사가 벌어질 것 같아 도저히 방치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미 인플레이션감축법(IRA)을 포함해 외교와 관련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대응 기구를 함께 만들어보면 좋겠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박 원내대표는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방한으로 IRA에 대한 분명한 성과를 기대했건만 한미 간 공감대만 확인했다”며 “우려 해소 방안이 마련되도록 잘 챙겨보겠다고 했지만 구체적 안은 없는 외교적 수사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정부가 현명하게 대처하지 않는다면 우리 국민은 가장 잔인한 10월을 맞을 수 있다”며 “무능한 정부의 최대 피해자는 세계를 누비는 우리 기업이며, 우리 기업임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박찬대 최고위원은 고환율·고금리 지속 현상을 언급하며 “외교참사 벌어진 일이고 경제 참사 막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정부는 대외 건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하지만 적정 외환보유액은 마지노선에 근접했고 시장도 우려 목소리 커지는 상황에 단기 부채도 급증한다”며 “유능한 경제 수장 필요하다. 경제팀의 교체를 윤 대통령에게 요청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국민의힘의 태도를 지적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특히 양곡관리법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정말로 적반하장에 얼굴이 두껍다”며 “법안 개정까지 극렬히 반대해 놓고선 온 동네 현수막에는 ‘쌀값은 국민의힘이 책임지겠다’고 붙여놨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을 대체 뭐로 아는 것이냐”며 “국민의힘이 이런 식으로 계속 국민을 기만하고, 반민주적 행태를 보이면 언젠가는 반드시 상응하는 책임을 지게 된다는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전했다.

정 최고위원도 국민의힘이 전날 MBC에 찾아가 항의 방문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 의원들은 MBC 앞으로 몰려갈 것이 아니라 용산 대통실 앞으로 가서 왜 그런 욕설을 했냐고 따져 물어야 한다”며 “분명히 국민은 (윤 대통령의) 욕설을 귀로 들었는데 그렇다면 전 국민의 청신경 달팽이관도 조작됐나”라고 맹폭을 가하기도 했다.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건의안 수용을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이 의회 민주주의를 존중하는 최소한의 진정성이 있다면 이번 국회의 결정사항을 반드시 수용해야 한다”며 “대국민 사과도, 외교라인 쇄신도 없이 그냥 뭉개고 간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정면도전이다. 윤 대통령은 국민이 준 마지막 기회를 걷어차지 않길 바란다”고 압박했다.

이데일리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