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시, 박원순표 '마을공동체 사업' 10년 만에 접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위탁운영 조계사에 계약종료 통보

이투데이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해 9월 16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서울시 바로세우기 가로막는 대못' 관련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박원순 전 시장 시절 주요 사업이었던 마을공동체 지원을 종료한다. 사업 시작 10년 만이다.

30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서울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를 위탁운영하고 있는 조계사에 이날 계약 종료를 통보했다. 위탁 운영 기간은 올해 12월까지다. 규정에 따라 위탁운영 기간 종료 3개월 전에 미리 통보하는 것이다.

시는 지난해 11월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 위탁운영 기관을 '사단법인 마을'에서 조계사로 9년 만에 바꾼 데 이어 마을공동체 지원사업 자체를 끝내기로 결론지었다.

시 관계자는 "지난 23일부터 4번 정도 방문해 계약 종료를 알렸다"며 "구에서 자율적으로 하도록 정책 방향을 잡았다. 25개 자치구별로 형편에 맞게 민간 위탁이나 직영 등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 전 서울시장 취임 초기인 2012년 문을 연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는 마을공동체와 주민 자치 업무를 담당하며 자치구 마을 생태계 조성, 마을 활동가 교육 등을 지원해왔다. 사단법인 마을은 2012년 처음 위탁 운영기관으로 선정된 뒤 3년 단위로 재계약을 해 지난 9년간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를 위탁 운영해왔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박 전 시장 시절 도입된 민간단체 보조·위탁사업의 잘못된 관행을 지적하는 '바로세우기'를 시작하면서 마을공동체 사업을 대표적인 사례로 지목했다. 오 시장은 지난해 9월 브리핑에서 "시민사회 분야 민간보조와 민간위탁 사업의 뿌리박힌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시가 올 7월 발표한 감사 결과에 따르면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가 다른 위탁업체에 총 4억6700만원의 특혜를 제공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외에도 수탁기관 선정시의 규정 위반, 인사규정 위반, 채용비리 의혹, 예산낭비 등 41건의 위반사항이 적발됐다.

[이투데이/박은평 기자 (pep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