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잃어버린 5년의 잘못 바로잡겠다”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진석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野, 대통령에 대한 저주 멈춰야… 민생협의체 구성하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9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우리는 지난 5년의 실패를 되풀이할 생각이 없다”고 했다. 문재인 정부 시절을 ‘잃어버린 5년’으로 규정하고 “국정 전환은 이러한 잘못을 바로잡는 데서 출발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탈(脫)원전, 나랏빚 확대 같은 전임 정부의 실정(失政)부터 바로잡겠다는 것이다.

정 위원장은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이후 민생·경제 살리기에 온 힘을 쏟고 있지만 잃어버린 5년의 그림자가 너무 어둡고 짙은 것이 사실”이라고 했다. 이어 “내로남불 정부를 심판하고 퇴행하는 대한민국을 제자리로 돌려놓으라는 것이 국민의 명령”이라고 했다. 최근 여당 내분과 정책 혼란에 대해선 “집권 여당의 비대위원장으로서 저희들의 부족함을 솔직하게 고백하고 사죄드린다”고 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더불어민주당은 망국적 입법 독재를 서슴지 않고 있다”고 했다. 야당이 다수 의석으로 밀어붙이는 ‘입법 폭주’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중 불확실한 발언 등을 ‘외교 참사’로 비난하는 것에 대해선 “정상 외교에 나선 대통령에게 저주와 증오를 퍼붓고 있다”고 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연설을 시작하며 “먼저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몸을 낮췄다. 정책 혼란, 여당 내홍, 민생 어려움에 대한 ‘자기반성’부터 한 것이다. 그는 ”국민 여러분이 대통령 선거·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에 대한민국을 맡겨주셨는데 그동안 여러 가지로 많이 부족했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을 향해 “마지막 손에 남은 의회 권력으로 사사건건 국정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비판했다.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에 이어 감사완박(감사원 독립성 완전 박탈)까지 강행하며 자신들의 적폐를 덮는 일에 몰두하고 있다는 것이다.

조선일보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022년 9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마친 뒤 동료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위원장은 각종 의혹으로 수사 대상에 오른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직접 거명했다. 그는 “민주당은 민생 살피기도 부족한 시간에 스토킹 수준으로 대통령 영부인 뒤를 캐고, 이재명 대표의 사법 절차를 방탄하는 데에만 169석 야당의 힘을 몽땅 쓰고 있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 의원 여러분,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보시라. 대장동, 백현동, 성남FC, 변호사비 대납 가운데 애초 우리 당에서 내놓은 사건은 하나도 없다”며 “사법을 정치에 끌어들여 이를 막으려 든다면 국민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정 위원장은 탈원전, 국가 채무, 한미 동맹 악화, 부동산 폭등을 문재인 정부의 대표적인 실정으로 거론하며 “무엇보다 문재인 정부 5년 동안 과도하게 늘려 놓은 규제와 세금으로 민간의 활력이 크게 떨어져 있다”고 했다. 이번 정기국회에서 민주당이 추진하는 ‘7대 민생 법안’에 대해서도 “포퓰리즘 법안들이 대부분”이라며 “구체적으로 ‘노란봉투법’(노동조합법 개정안)은 불법 파업 조장법이고, 양곡관리법 개정안은 쌀 공급 과잉을 심화하는 농업 고사 법안”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의 협치도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제안한 개헌과 선거법 개정과 국회 특권 내려놓기를 논의하고, 여야 민생 경제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또 “대통령과 국회 다수당 대표가 만나지 못할 이유가 없다”며 “협치만 제대로 될 수 있다면 저는 여당 대표 패싱도 얼마든지 받아들일 수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 발언 논란과 관련해서는 야당과 최초 보도했던 MBC를 같이 비판했다. 정 위원장은 “민주당이 (문 전 대통령 방중 당시) ‘혼밥 외교’에 순방 기자단 폭행까지 당했던 지난 정부 외교 참사는 까맣게 잊고 터무니없는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까지 내놓았다”며 “무책임한 국익 자해 행위”라고 했다.

MBC에 대해선 “가짜 뉴스로 대통령 흠집 내고 국익을 훼손하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며 “언론의 기본 윤리와 애국심마저 내팽개친 망국적 행태가 아닐 수 없다”고 했다. 불분명한 대통령 발언을 자막 처리한 것은 “조작” “국기 문란” “한미 동맹 훼손 시도”라고 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은 “여당에선 뭘 했느냐”고 항의했다. 야당 의석에선 “이 XX 사과해”라는 고성이 터져 나왔다. 일부 민주당 의원은 본회의장을 떠나기도 했다.

[김형원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