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약 1000명분 보유’ 돈스파이크…“체격 따라 복용량 다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가수 돈 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된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 측은 체포 당시 1000여 명이 흡입할 수 있는 분량의 마약이 발견된 것과 관련 “키 몸무게 등 체격에 따라 1인 복용량이 다를 수 있다”고 해명했다.

돈스파이크 측은 29일 JTBC와의 인터뷰에서 “마약 투약량은 키 몸무게 등 개인별 체격에 따라 다를 수 있다”며 “자료에 따라 통상 0.03g으로 보기도 하고 0.05g 이상으로도 본다”고 했다.

돈스파이크는 지난 26일 저녁 강남 한 호텔에서 검거됐다. 당시 그는 30g의 마약을 가지고 있었다.

돈스파이크 측은 마약을 입수한 경로에 대해서는 “텔레그램과 먼저 검거된 지인을 통해 산 것으로 안다”고 했다.

이미 과거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었던 것에 대해서는 “10년 이상 된 예전 일”이라며 “당시 흡입한 마약류도 대마 등 비교적 약한 마약 종류였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돈스파이크는 지난 4월부터 서울 강남 일대에서 호텔을 빌려 지인, 여성 접객원 등과 함께 수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돈스파이크는 지난 28일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참석한 뒤 취재진 앞에서 혐의를 인정하며 “다 제 잘못이고 조사에 성실히 임해서 죄(죗값)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